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 속 25회 BIFF "92% 역대최고 좌석점유율…관객 목마름 느꼈다"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남동철 부산국제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 출처|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결산 기자회견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코로나19 위기 속에 열린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가 역대 최고의 좌석점유율을 기록했다.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결산 기자회견이 폐막을 앞둔 30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가운데 영화제 측은 올해 좌석점유율이 92%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집계에 따르면 영화제 오프라인 관객수는 1만8311명으로, 유효좌석수 1만9909석에서 좌석점유율이 무려 92%에 이르렀다. 1824명이 참여한 커뮤니티 비프의 좌석점유율 역시 87%로 나타났다. 총 관객은 2만135명으로 집계됐다.

남동철 수석프로그래머는 "좌석을 전체의 25%만 판매했기 때문에 총 좌석수는 작년의 10분의1 이하"라고 전제하면서도 "최종 좌석점유율은 92%로, 이렇게 높았던 적이 없었다. 관객들이 목말라 있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던 영화제였다"고 자평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예년보다 규모를 줄여 68개국 192편을 초청해 선보였다. 각 초청작은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 6개 스크린을 통해 작품별로 1번씩 상영됐다. 영화제 측은 남포동 롯데시네마 대영에서는 커뮤니티 비프 상영이 진행됐다. 영화제 측은 철저한 방역을 위해 총 좌석의 25%만 좌석을 판매했다. 

지난 21일 개막한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는 30일 오후 폐막한다. 폐막작은 동명의 영화를 애니메이션으로 옮긴 일본 타무라 코타로 감독의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