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FC서울 수비수 김남춘 사망, 구단은 “경위 파악 중”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김남춘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FC서울 수비수 김남춘이 만 31세로 사망했다.

FC서울 수비수 김남춘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서울 관계자는 30일 전화통화에서 “구단에서는 정확한 사항을 경위 파악 중이다. 사망 사실은 확인했다”고 짧게 답했다. 아직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김남춘은 지난 2013년 FC서울에서 프로로 데뷔해 지금까지 서울을 위해 뛴 원클럽맨이다. 군 복무를 위해 2017년과 2018년 상주 상무에서 잠깐 뛴 것을 제외하면 계속해서 서울의 유니폼을 입었다.

이번 시즌에도 22경기에 출전하며 주전급으로 활약했다. K리그 통산 114경기에서 4골 2도움을 기록했다. FC서울 구단은 사건을 정확하게 파악한 후 김남춘의 사망에 대해 공식발표를 할 것으로 보인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