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승·200안타·최종 순위…'역대급' 숨 가쁠 두산의 최종전

네이버구독_201006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알칸타라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성윤 기자] 두산 베어스가 많은 것을 걸고 시즌 최종전에 나선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경기에 앞서 필승 각오를 다졌다. 

KBO 리그 역사에서 전무한 순위 경쟁의 최종일이다. 5위 두산은 키움에 이기면 79승 4무 61패 승률 0.5643로 시즌을 마친다. 키움을 잡으면 4위는 확보한다. LG 트윈스가 인천에서 SK 와이번스에 패하면, 두산과 LG는 승률에서 타이가 된다. 상대 전적에서 두산이 LG에 9승 1무 6패로 앞서 두산은 3위로 준플레이오프 진행까지 가능하다.

이날 두산은 선발투수로 라울 알칸타라를 세운다. 알칸타라는 19승 2패 평균자책점 2.64로 빼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날 승리투수가 되면 알칸타라는 20승 투수가 된다.
▲ 페르난데스 ⓒ한희재 기자

또한, 외국인 타자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는 200안타에 도전한다. 현재 198안타를 기록하고 있다. 김 감독은 "무난하게 칠 줄 알았는데, 194개에서 2경기 멈춰 있었다. 자기가 쳐야 한다. 선발에서 빼지 않고 계속 내보내 주는 것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다. 본인 스스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선수의 기록도 기록이지만, 두산은 현재 승리가 절실하다. 두산이 5위가 아닌 위치에서 포스트시즌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일단 승리한 뒤 다른 구장들 경기를 관찰해야 한다.

김 감독은 "일단 우리 경기에 신경을 써야 한다. 우리가 이겨야 한다. 중간에 매니저가 다른 구장 점수를 가져오겠지만, 그렇다고 달라질 것은 없다고 본다. 우리가 이겨야 무슨 상황이 벌어진다. 우리가 지면 끝이다"며 승리 후 다른 것을 생각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