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굴' 조우진 "'짠희' 임원희, 존재만으로 아우라"[인터뷰③]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도굴' 조우진. 제공|CJ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영화 '도굴'의 조우진이 선배 임원희의 '존재에서 나오는 아우라'에 감탄했다.

조우진은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 제작 ㈜싸이런픽쳐스) 개봉을 앞둔 30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티비뉴스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짠희' 임원희가 고정 출연 중인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 이제훈과 함께 출연, 방송을 앞두고 있는 조우진은 "포맷이 없고 단순하고 편안한 포맷이라 재미질 지는 잘 모르겠지만, 조금 더 원희형의 인간미, 저 제훈씨 평소모습 발견하시지 않을까 한다"며 "개봉 앞둔 세 선후배가 만나서 밥을 편하게 먹는 콘셉트였다"고 귀띔했다.

그는 "원희 형의 짠함과 유쾌함이 동시다발적으로 왔다갔다한다. TV로 보다가 현장에서 겪으니까 재밌더라. '미우새' 장수의 비결은 이거구나"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우진은 '도굴'에서 삽질의 최고수 '삽다리'로 등장하는 '짠희' 임원희의 매력은 촬영 현장에서도 실감했다면서 "원희 형의 코믹한 연기를 보셨겠지만 오래 창조해내셨던 분들의 오랜 노하우라는 건 어쩔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분이 어떻게 움직이고 연기한다고 해서 나오는 성질이 아니다. 존재만으로도 아우라를 풍길 수 있다는 것은 며칠 몇년에 걸쳐 쌓인 노하우가 아니구나 했고 영감도 많이 받았다"고 털어놨다.

조우진은 "잘하는 건 당연하지만, 오래 할 수 있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원희 형님 보고 많이 깨닫고 느꼈다"고 덧붙였다.

영화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영화 '도굴'은 오는 11월 4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