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즌 마무리' 최원호 대행, "최하위 성적, 선수단 대표해 죄송하다"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최원호 한화 감독대행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한화 이글스가 시즌 최종전을 승리로 마쳤다.

한화는 30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최종전에서 접전 끝에 4-3으로 이겼다. 한화는 이미 최하위가 확정됐으나 팬들 앞에서 시즌 마지막 경기를 승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고관절 부상에서 복귀한 한화 김범수는 2⅔이닝 4피안타 5탈삼진 4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정우람은 8회 2사 1,2루에 등판해 역대 좌완 최초 11년 연속 50경기 등판 기록을 세웠다.

타석에서는 5회 1사 3루에서 노수광이 1타점 2루타로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고 노시환이 2루타, 반즈가 1타점 적시타로 달아나는 점수를 뽑아냈다.

경기 후 최원호 한화 감독대행은 "김범수가 재활을 잘 마치고 좋은 공을 던졌다. 불펜 투수들도 마운드 위에서 자기 역할을 잘 했다. 특히 김종수가 많은 투구수로 팀을 위해 헌신했다. 정우람도 아웃카운트 4개를 깔끔하게 책임졌다"고 말했다.

이어 "타선에서는 강경학이 5회 2루타로 출루해 공격 물꼬를 터줬다. 이후 노수광과 노시환의 적시타가 터지는 등 5회 4득점해 분위기를 가져왔다. 항상 응원해주신 팬들께 감사하다. 시즌 최하위 성적을 낸 것에 대해 선수단을 대표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