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O 직행' 이강철 감독 출사표, "선수들 기량 맘껏 발휘하도록 준비"

네이버구독_201006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20년 10월 30일 금요일
▲ 이강철 kt 위즈 감독.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이강철 kt 위즈 감독이 2위 확정 소감을 밝혔다.

kt는 30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3-4로 패했으나 이날 위 싸움 경우의 수에서 승리하면서 정규 시즌 2위를 확정했다. kt는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에 이어 플레이오프 확정의 꿈을 이뤘다.

경기 후 이강철 kt 감독은 "오늘 마지막 경기 승리하지 못했지만, 한시즌을 돌아볼 때 선수들 정말 수고 많았다. 주장 유한준부터 막내 소형준까지 '팀 KT'가 되어 정규리그 2위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선수들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대한 절실함이 있어 운도 따랐던 것 같다"고 2위 달성의 비결을 선수단에 돌렸다.

이어 "구현모 대표이사를 포함 남상봉 사장님, 단장, 프런트의 지원에 감사하다. 수석코치 이하 코치들, 전력분석, 트레이너 등 스태프의 도움으로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발휘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감독은 "감독 부임 후, 2년간 기대 이상의 성과를 달성해 개인적으로 뿌듯하기도 하고, 너무 기쁘다. 원정까지 오신 팬들과 수원에서 단체 응원해준 팬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마지막으로 "2일 휴식 후 플레이오프를 준비한다. 플레이오프에서는 기본에 충실하며 선수들이 가진 기량을 맘껏 발휘할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처음 가는 길이지만, 끝은 정해져 있지 않기에 최선을 다해보려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스포티비뉴스=대전,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