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장 유리했는데…부산, 최하위로 1년 만에 강등 확정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0월 31일 토요일

▲ 이기형 감독 대행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성남, 박주성 기자] 부산 아이파크가 강등됐다.

부산 아이파크는 31일 오후 3시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7라운드에서 성남FC1-2 역전패를 당했다이로써 성남은 승점 28점으로 10부산은 승점 25점으로 리그 최하위로 추락했다.

부산은 선제골을 넣으며 경기를 유리하게 만들었다. 가장 순위가 높았던 부산은 비기기만 해도 잔류가 확정되는 상황, 오히려 이기고 있으면서 성남을 강등권으로 몰아넣었다. 하지만 빠른 리드는 방심을 만들었다.

성남은 후반 20분 홍시후가 동점골을 만들었고, 이어 31분 홍시후의 패스를 마상훈이 해결하며 역전골까지 터뜨렸다. 부산의 입장에서는 최악의 시나리오였다. 같은 시간 인천 유나이티드가 FC서울에 앞서며 부산은 최하위로 떨어졌다.

결국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이로써 성남이 승점 28점으로 10, 인천이 승점 27점으로 11, 부산이 승점 25점으로 최하위가 됐다.

부산은 지난 시즌 K리그2에서 승격에 성공하며 4년 만에 K리그1에 복귀했다. 계속되는 기회에도 승격하지 못했던 부산은 조덕제 감독과 함께 승격에 성공했다. 그러나 시즌 중반 조덕제 감독이 물러났고, 부산은 강등과 함께 시즌을 마치게 됐다.

스포티비뉴스=성남,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