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성년 제자 성폭행' 유도 왕기춘, 징역 9년 구형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0년 11월 03일 화요일
▲ 왕기춘.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기소 된 유도 전 국가대표 왕기춘(32)에 대해 검찰이 중형 선고를 요청했다.

검찰은 2일 대구지법 형사12부(이진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왕기춘에 대해 징역 9년을 구형했다.

또한 신상정보 정보공개 고지 및 이수 명령, 10년간 취업제한,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도 함께 청구했다.

왕기춘은 2017년 2월 자신이 운영하는 체육관에 다니는 A(17)양을 성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8월부터 올해 2월까지 체육관에 다니는 제자 B(16)양과 10차례에 걸쳐 성관계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도 받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B양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선고 공판은 13일 열릴 예정이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남자 73kg급 은메달을 목에 건 왕기춘은 2016년 리우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한 뒤 도복을 벗었다. 이후 대구에서 유도관을 열어 지도자와 유튜버 등으로 활동했다.

왕기춘은 매트 밖에서 여러 차례 구설에 올랐다. 2009년 나이트클럽에서 2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고, 2014년에는 입소한 육군훈련소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다가 적발돼 영창 처분을 받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