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상에 없는 음악, 독립된 음악가"…'故최진실 아들' 환희, 가수데뷔 출사표[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11월 18일 수요일

▲ 최환희. 제공ㅣ로스차일드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고 최진실의 아들 환희(최환희, 19)가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 누리꾼들은 환희에 응원과 축하 메시지를 보내며, 타고난 끼는 숨길 수 없는 것 같다며 그의 데뷔를 반기고 있다.

소속사 로스차일드 엔터테인먼트는 18일 "최환희의 활동명은 지플랫(Z.flat)으로 오는 20일 자작곡으로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딘다"고 밝혔다.

활동명 'Z.flat'에는 자작곡을 통해 성장형 프로듀서가 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환희는 "음악 코드는 A부터 G까지 있다. Z.flat은 존재하지 않는 코드다"라며 "세상에 없는 음악을 하겠다는 뜻이다. 독립된 음악가 최환희로 열심히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활동 포문은 프로젝트 싱글로 연다. 데뷔 프로젝트는 여자 가수 혼담(HONDAM)과 듀엣으로 진행된다. 혼담은 걸그룹으로 데뷔한 바 있는 실력파 보컬이다. 또한 환희는 이번 시글 이후 향후 한 번의 음악 프로젝트를 더 공개할 예정이다. 이후 솔로 정규 앨범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음악색을 드러낼 계획이다.

환희의 데뷔곡 제목은 '디자이너'로, 환희가 직접 작사, 작곡했다. '디자이너'는 밝은 느낌의 힙합 장르로, 경쾌한 신스와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환희의 데뷔곡 프로듀싱은 전 YG프로듀서 로빈이 맡았다. 로빈은 악동뮤지션 '200%', 워너원 '약속해요', 슈퍼주니어 '게임', 모모랜드 '바나나차차'(뽀로로 ost) 등을 작곡 및 편곡한 프로듀서다.

로민은 일찌감치 환희의 가능성을 알아보고 지원사격에 나섰다. 로빈은 환희에 대해 "음악적 창의력과 센스를 가진 인재다"라며 "외모와 실력, 스타성까지 겸비했다. 향후 로스차일드 대표 프로듀서이자 아티스트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그 행보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현재 환희는 로빈이 대표를 맡은 신생 연예 기획사 로스차일드 소속이다. 로스차일드는 "단순한 가수가 아닌 프로듀싱 아티스트 배출이 목표인 회사다. 환희는 그 중 첫 선을 보이는 음악인이다. 향후 성장에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 '애들생각' 방송화면 캡처

소속사 관계자는 18일 스포티비뉴스에 "환희는 현재 만19세로 음악을 시작한 지는 2년여 남짓 됐다. 앞서 SNS를 통해 하이엘로라는 랩 네임으로 꿈을 키워가던 시절부터 연습생을 거쳐 차근차근 준비해왔고, 환희의 재능을 눈여겨본 현 소속사 대표의 제안으로 데뷔까지 이어지게 됐다. 이후 방송활동에 대해서는 아직 고민 중이다"라고 밝혔다.

환희의 가수 데뷔 소식에 응원과 축하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 배우 최신실과, 폭발적인 가창력의 최진영의 끼를 그대로 물려받은 것 같다며 흐뭇해하는 분위기다. 또한 가족들이 못다 이룬 꿈을 이루길 바란다는 응원의 메시지도 넘쳐나고 있다. 환희가 어떤 가사와 음악으로 감동을 자아낼지 기대가 모인다.

환희의 데뷔 싱글 '디자이너'는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