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코로나 음성 판정' 받은 듯…토트넘 팀 훈련 진행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11월 20일 금요일
▲ 손흥민이 11월 평가전 뒤에 토트넘 팀 훈련에 합류했다 ⓒ토트넘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손흥민(28)이 토트넘 훈련장에 돌아왔다. 11월 대표팀 소집 기간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로 노심초사였지만 음성 판정을 받은 거로 보인다.

손흥민은 11월 A매치 기간에 1년 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다. 한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평가전과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을 치르지 못했다. 오스트리아에서 1년 만에 최정예를 소집했고 멕시코와 카타르를 만났다.

협회는 방역 지침을 준수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막지 못했다. 권창훈, 이동준, 조현우, 황인범, 김문환, 나상호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고 카타르전 뒤에 황희찬까지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손흥민은 카타르전 뒤에 PCR 절차를 밟지 않고 전세기로 이동했다. 런던에 도착하자마자 프리미어리그 프로토콜에 따라 코로나 반응을 체크했다. 토트넘 현지 담당 기자 킬패트릭은 "카타르전이 뒤에 토트넘에 돌아왔다. 토트넘 훈련을 하기 전에 프리미어리그 규정에 따라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받는다"고 알렸다.

코로나 양성 혹은 음성 발표는 없다. 하지만 문제는 없는 거로 보인다. 공식 계정에서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10월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상을 손에 든 채 활짝 웃는 모습을 공개했다.

토트넘 팀 훈련 사진까지 나왔다. 토트넘 훈련 전에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받았고, 곧바로 결과가 나오는 만큼 양성이라면 훈련에 참가할 수 없다. 사실상 음성으로 봐도 무방한 만큼, 토트넘과 토트넘 팬 입장에서 한숨을 덜어낼 수 있게 됐다.

손흥민은 올시즌 최고의 출발을 하고 있다. 컵 대회 포함 13경기 10골 8도움을 기록했고, 10월 프리미어리그 3경기 4골 2도움을 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2골 1도움, 웨스트햄전 1골 1도움, 번리전에서 결승골로 10월 토트넘 리그 무패 행진을 이끌었고, 개인 통산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선수상 3회 수상 쾌거를 해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