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00만명 몰렸다…방탄소년단, 절망에서 찾은 희망 '라이프 고즈 온'[신곡읽기]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1월 20일 금요일

▲ 방탄소년단. 출처| '라이프 고즈 온' 뮤직비디오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탄소년단이 3개월 만에 새 앨범 '비(BE)'를 발표했다.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자마자 300만 명이 넘는 글로벌 팬들이 시청해 방탄소년단의 파워를 실감하게 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후 2시 '비'를 전 세계에 동시 공개했다. 이번 앨범은 방탄소년단이 한국 최초로 빌보드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오른 '다이너마이트' 이후 3개월 만에 발표되는 신보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19 위기도 날릴 유쾌한 에너지를 노래한 '다이너마이트'에 이어 다시 한 번 "그럼에도 삶은 계속돼야 한다"는 위로를 전한다.

타이틀곡 '라이프 고즈 온'은 감성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돋보이는 얼터너티브 힙합곡이다. 열심히 달리다가 멈춰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지만, 계절이 지나면 새로운 계절이 오는 것처럼 '우리는 계속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가사가 인상적이다.

이 곡은 '다이너마이트'와 연속되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다이너마이트'가 밝고 신나는 디스코 팝으로 "힘든 상황이지만 각자 할 수 있는 것들을 하자", "노래와 춤으로 자유와 행복을 찾자"는 이야기를 전했다면, '라이프 고즈 온'은 한층 묵직해진 멜로디와 비트로 "원치 않는 상황 속에서도 우리의 일상은, 또 인생은 계속돼야 한다"고 노래한다.

멤버들은 '나 겨우 사람인가봐, 몹시 아프네', '세상이란 놈이 준 감기, 덕분에 눌러보는 먼지 쌓인 되감기'라고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좌절을 고백하며 "잠시 두 눈을 감아, 여기 내 손을 잡아, '저 미래로 달아나자', '하루가 돌아오겠지, 아무 일도 없단 듯이', '안녕이란 말로 오늘과 내일을 또 함께 이어보자고, 멈춰있지만 어둠에 숨지마. 빛은 또 떠오르니까'라는 희망과 위로를 전한다. 

멤버들은 '라이프 고즈 온'에 절망에서 찾은 희망을 담았다. 지구에 사는 모두는 일상을 잃어버렸다. 계획했던 일들은 모두 물거품이 됐고, 원대했던 꿈과 포부는 휴지조각으로 돌아갔다. 방탄소년단에게도 이러한 위기는 다르지 않았다. 갑작스러운 상황 변화에 "내가 뭘 하는 사람인가" 스스로 고찰해보기도 했다는 방탄소년단은 음악으로 '그럼에도 우리는 해야 하고, 할 수 있다'는 사명을 찾았다. 

음원을 앞두고 열린 글로벌 간담회에서 멤버들은 '라이프 고즈 온'에 담긴 진심을 들어봐 주길 바랐다. 특히 이번 앨범은 방탄소년단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느낀 상실감, 우울감까지 담았다는 점에서 각자 일기장에 써 둔 한 페이지를 담은 앨범과도 같다. 방탄소년단은 "예고 없는 상황에서 저희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힘든데, 이번 앨범은 순위나 기록에 연연하기보다는 보다 많은 분들께 위로가 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