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런닝맨' 이지아, 첫 버라이어티로 신비주의 박살…"청심환 먹었어야"[종합]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1월 23일 월요일

▲ 이지아. 출처| SBS '런닝맨' 방송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이지아가 '런닝맨'으로 신비주의를 깼다.

이지아는 2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해 맹활약을 펼쳤다.

이지아는 '펜트하우스' 인기 주역 유진, 김소연, 하도권과 함께 '런닝맨'에 출연했다. '런닝맨' 첫 나들이인 세 사람과 달리 하도권은 2번째 출연에 "운동 좀 하고 나왔냐"는 멤버들의 호응을 얻었다.

평소 예능에서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는 이지아는 '런닝맨' 출연에 몹시 긴장한 얼굴이었다. '국민 MC' 유재석 역시 "TV에서는 뵈었는데 방송에서 함께 녹화하는 건 처음"이라고 이지아의 출연에 놀라워했고, 이지아는 "다들 처음 뵙는 분들이라 떨린다"고 긴장했다. 유진은 그런 이지아의 모습에 "뒤에서 엄청 떨고 있었다"고 했다. 

이지아는 '런닝맨'으로 예능 버라이어티 신고식을 치렀다. 평소 '런닝맨'을 좀 봤느냐는 질문에 이지아는 쉽게 대답을 하지 못했고, 지석진은 "안 봤네"라고 이지아를 공격해 폭소를 자아냈다.

"편하게 하고 오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는 이지아는 "회사에서도, 주변에서도 편하게 오라고 많이들 하더라. 그런데 편하지 않은데 어떡하지"라며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지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신비주의 여신' 이지아의 긴장한 모습에 하하는 "이 정도면 개인기 정도는 준비하셨겠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유진은 "진짜 기절한다"고 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지아는 "완전 떨린다. 청심환 먹었어야 했던 것 아니냐"고 첫 버라이어티에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고, 유재석은 "보통 그런 분들이 시간이 지나고 적응을 하면 촬영이 끝난다"고 이지아의 긴장을 풀어줬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