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혜교 닮은꼴' 정미애, 녹화 중 가진통…'넷째 임신' 내공에 강호동도 화들짝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송혜교 닮은 꼴로 화제를 모았던 트로트 가수 정미애가 출산을 3주 앞두고 참여한 녹화장에서 가진통을 겪었다.

23일 방송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정미애, 송가인, 홍자가 출연했다. 지난해 '미스트롯'에서 진선미 타이틀을 차지한 이들은 "1년 반 만에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고 고백하며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넷째 임신으로 연예계 대표 다둥이 엄마 정미애는 출산 3주를 앞두고 이날 녹화에 참여하는 열의를 보였다. "가인이와 홍자가 함께 밥 먹자고 해서 흔쾌히 달려왔다"는 정미애는 남다른 의리를 자랑하면서도 어딘가 불편한 듯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고개를 숙이며 힘들어하는 정미애는 출연진의 걱정을 샀고, 제작진은 급기야 녹화를 중단하려 했다. 그가 갑자기 고통을 호소한 이유는 가진통 때문이었다. 그런 가운데 정미애는 "금방 좋아진다"며 주변 상황을 정리하기 위해 나섰다.

▲ '강호동의 밥심' 방송화면 캡처

베테랑 MC 강호동도 "녹화 중 가진통은 처음이다"며 놀라워 \했다. 그런 가운데, 정미애 남편 조성환이 깜짝 출연해 시선을 사로 \잡았다. "아내가 이렇게 힘든데 말리는 것이 맞는 건지"라는 조성환은 "아내가 방송, 노래, 꿈에 대한 욕구가 강하다"고 했다.

이어 "셋째도 힘든데 넷째는 더 힘든 시간인 것 같다. 잘 이겨내 줘서 고맙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내 감동을 자아냈다. 정미애도 남편의 고백에 "악플에 개의치 말자"며 "이 모습 그대로 옆에 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