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싱어게인' 분당 최고시청률 7.7%…'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에서 터졌다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싱어게인. 제공ㅣJTBC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싱어게인’의 마지막을 장식한 33호 가수의 애절한 열창이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23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 (이하 싱어게인)은 시청률 5.6%(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2049 타깃 시청률은 3.2%를 기록해 23일 방송된 모든 비드라마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7%까지 크게 오르며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마지막 도전자였던 33호 가수가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를 노래한 순간이 시청률 7.7%까지 치솟아 이날 최고의 1분 장면으로 등극했다. 33호 가수의 결과가 나오기 직전 방송이 마무리 되면서 다음 회에 대한 기대지수도 최대치로 치솟았다.

또 ‘싱어게인’은 이날 방송이 끝난 후에도 출연자들과 도전자, 곡명 등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오르는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뿐만 아니라 첫 방송부터 시작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은 월요일 TV화제성 비드라마 부문 1위에 안착하도록 이어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슈가맨’조, ‘찐 무명’조, ‘OST’조 참가자들의 다채로운 무대를 만날 수 있었다. 자신의 히트곡으로 본선을 치르는 ‘슈가맨’조의 54호 가수는 애국가만큼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인형의 꿈’을 불러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찐 무명’조에서는 실력 있는 새로운 얼굴들이 발굴됐다. 특히 63호 가수는 ‘누구 없소’로 심사위원 전원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조 최초의 올 어게인을 획득했다. ‘김창완과 꾸러기들’ 출신의 45호 가수는 기타 연주와 함께 ‘가시나무’를 절규하듯 열창해 MC 이승기를 눈물짓게 만들기도 했다.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은 매주 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고 있으며 디스커버리 채널에서도 동시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