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달이 뜨는 강' "보조 출연자 확진, 접촉자 모두 음성…촬영재개 예정"[전문]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 '달이 뜨는 강' 출연하는 배우들. 제공| 각 소속사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이 보조 출연자를 제외하고 배우, 스태프 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달이 뜨는 강' 측은 24일 "최초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보조 출연자를 제외하고, 해당 보조 출연자와 접촉한 스태프 및 보조 출연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달이 뜨는 강'은 병사 역으로 출연한 보조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모든 촬영을 중단했다. 해당 보조 촬영자는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고, 그와 접촉했거나 접촉할 가능성이 있었던 스태프, 보조 출연자는 검사 후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원 음성 판정에도 '달이 뜨는 강'은 하루 이틀 더 휴식을 취한 후 촬영을 재개한다. 드라마 측은 "저희 제작진은 철저한 안전을 위해 앞으로 1~2일 더 자가격리를 실천하며 상황을 더 지켜본 뒤 촬영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수 있도록 보건 당국의 수칙을 준수하며 촬영을 진행하겠다"고 했다.

다음은 '달이 뜨는 강'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코로나19 확진 의심 보조 출연자와 관련한 공식 입장 전달드립니다.

지난 11월 19일 '달이 뜨는 강' 촬영에 참석한 보조 출연자 1명이 11월 21일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사실을 인지한 뒤 당일 모든 촬영을 철수하고 보조 출연자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촬영을 중단한 상황입니다.

'달이 뜨는 강' 제작진은 보건 당국과 즉시 연락을 취해 매뉴얼에 따라 확진 의심자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분들에 한해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도록 안내했습니다. 그 외 다른 스태프들에게도 자가 격리 및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정밀 검사 결과 최초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보조 출연자는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해당 보조 출연자와 접촉한 '달이 뜨는 강' 스태프 및 보조 출연자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저희 제작진은 철저한 안전을 위해 앞으로 1~2일 더 자가격리를 실천하며 상황을 더 지켜본 뒤 촬영을 재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앞으로도 '달이 뜨는 강'은 출연자 및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수 있도록 보건 당국의 수칙을 준수하며 촬영을 진행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