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민국 감독대행 "VAR 판독 아쉽지만, 경남 승격 바란다"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조민국 감독대행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창원, 박대성 기자] 대전 하나 시티즌 조민국 감독대행이 경남FC 승격을 바랐다. 비디오판독에서 시간이 많이 흐른 건 아쉬웠다.

대전은 25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준플레이오프(PO)에서 경남과 1-1로 비겼다. 무승부 경우에 순위가 높은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대전은 4위 자격으로 준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조민국 대행은 "좋은 경기를 했다. 무관중이라도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고생했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전반 초반에는 여러가지 사정이 불리한 쪽으로 흘렀다. 후반에 페이스가 넘어왔고 선제골을 넣었다. 두 골을 넣었는데 비디오판독 상황에서 아쉽다. 경남이 승격을 했으면 좋겠다. 최선을 다한 양 팀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라며 경기를 돌아봤다. 

스포티비뉴스=창원, 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