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결국 수원FC가 1부에 갈 것" 설기현 감독 실언일까, 의도는?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11월 25일 수요일
▲ 경남FC 설기현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창원,박대성 기자] "수원FC가 1부에 갈 거로 생각한다."

경남FC 설기현 감독이 승격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수원FC 1부 리그 진출을 예상했다. 치열한 준플레이오프를 뚫고 올라온 팀 입장에서 이례적이다. 어떤 의도였을까.

경남은 25일 오후 7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준플레이오프(PO)에서 대전 하나 시티즌과 1-1로 비겼다. 무승부 경우에 순위가 높은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데, 경남이 3위 자격으로 올라가게 됐다. 마지막 상대는 2위 팀 수원FC다.

설기현 감독은 경기 뒤에 "선수들이 최선을 다했다. 준플레이오프라서 굉장히 부담을 많이 가졌다. 대전에게 올 시즌 진적이 없었다. 부담감이 많았다. 운도 많이 따랐다. 대전은 확실히 위협적인 모습이 있었다. 어려운 경기였다. 잘 준비해서 플레이오프를 준비하겠다"라고 총평했다.

상대 팀 수원FC에 대해 묻자 예상 외 답변이 나왔다. 설기현 감독은 "한 수 위 팀이다. 이기기 힘든 팀이라고 생각한다. 수원FC가 1부를 갈 거라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해서 경기를 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시작부터 한 수 접고 들어가는 발언이다. 선수단 입장에서 사기가 꺾일 수 있다. 설기현 감독에게 의도를 묻자 "인정해야 할 부분은 인정해야 한다. 수원FC가 워낙 잘하기 때문이다.쉽지 않은 상대라는 걸 인지하고 플레이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실언으로 보일 수 있지만, 선수단에게 긴장감을 유발하고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수원FC전 포인트를 묻는 질문에도 "실점을 하지 않아야 한다. 수원FC에 이기지 못했다. 집중력을 유지하면서 빈 틈을 노려야 한다"고 말했다.

설기현 감독은 "그날 경기 컨디션이 좌우할 것"이라고 승격까지 마지막 한 단계를 내다봤다. 그러면서도 "겪어봐야 한다. 결국 이기는 것이 축구"라며 '1부에 갈 것'이라는 말이 승격을 포기한다는 실언이 아님을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창원,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