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승우, 내년 2월 UFC 연승 도전…상대 18승 9패 베테랑

네이버구독_201006 이교덕 기자 lkd@spotvnews.co.kr 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 최승우는 지난해 12월 UFC 부산 대회에서 수만 모크타리안을 판정으로 이기고 감격적인 UFC 첫 번째 승리를 일궈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스팅' 최승우(28)가 UFC 2연승에 도전한다. 내년 2월 7일 UFC 파이트 나이트에서 스티븐 피터슨(30, 미국)과 페더급으로 대결한다.

최승우는 총 전적 8승 3패로, UFC에선 1승 2패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 4월 옥타곤에 진출해 모브사르 에블로예프, 개빈 터커에게 연패했지만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수만 모크타리안에게 판정승하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최승우는 무에타이 타격가 출신이다. 키 180cm로 뛰어난 신체 조건을 지니고 있다. 8번의 승리 중 5승을 KO로 따냈다. UFC에 진출하기 전, 국내 단체 TFC 페더급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원래 지난달 11일 UFC 파이트 나이트에서 유세프 잘랄과 맞붙을 예정이었으나, 발목 부상으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파이트 아일랜드'로 날아가지 못했다.

▲ 최승우 상대 스티브 피터슨은 18승 9패 전적의 베테랑이다.

상대 피터슨은 18승 9패 전적을 쌓은 경험 많은 베테랑이다. 2010년 데뷔해 2017년까지 16승 6패를 기록했다. 2018년부터 옥타곤에선 브랜든 데이비스·루이스 페냐·알렉스 카세레스에게 졌고, 맷 베세트·마틴 브라보에게 이겼다. 18승 중 KO가 5번, 서브미션이 8번으로 뛰어난 피니시율을 보이고 있다.

올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팬데믹으로 한국 파이터들의 UFC 출전 횟수가 적었다. 김지연(패) 박준용(승) 정다운(무) 정찬성(패)만 싸웠다. 2020년 부상 악재까지 겹쳐 승수를 쌓지 못한 최승우는 2021년 UFC에 처음 출전하는 한국 파이터가 될 전망이다.

최승우가 출전하는 UFC 파이트 나이트의 개최 장소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또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가 될 예정. 이 대회 메인이벤트에서 알리스타 오브레임과 알렉산더 볼코프가 헤비급 대결을 펼친다.

UFC는 내년 1월부터 3월까지 대회 스케줄을 짜고 있다. 1월 17일 UFC 파이트 나이트 메인이벤트에서 맥스 할로웨이와 캘빈 케이터가 페더급으로 싸운다. 1월 24일 UFC 257 메인이벤트에선 코너 맥그리거와 더스틴 포이리에의 재대결이 예정돼 있다.

스포티비뉴스=이교덕 격투기 전문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