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승격까지 1경기…준비 잘했다는 수원FC VS 즐기겠다는 경남FC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1월 26일 목요일

▲ 수원과 경남의 화상 미디어데이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신문로, 박주성 기자] 수원FC와 경남FC가 승격을 한 걸음 앞두고 각오를 전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오전 11시 서울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 2층 다목적회의실에서 하나원큐 K리그2 플레이오프 화상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수원FC 김도균 감독과 안병준, 경남FC의 설기현 감독과 장혁진이 참가했다.

두 팀은 오는 2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K리그1 승격을 두고 단판 승부를 펼친다. K리그2 2위를 차지한 수원은 비기기만 해도 승격이 가능하다. 반대로 대전 하나시티즌을 꺾고 올라온 경남은 무조건 승리를 거둬야 K리그1 무대로 돌아갈 수 있다.

먼저 김도균 감독은 우리 리그에서 2위를 차지하고 기다리는 입장이다. 선수들도 그렇고 코칭스태프도 그렇고 담담히 준비를 잘하고 있다. 마지막 경기 좋은 결과로 승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설기현 감독은 우리 선수들 긴 여정 동안 잘했다. 이제 1경기 남았는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설기현 감독은 대전과 준 플레이오프가 끝난 후 수원이 승격할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 이에 대해 설기현 감독은 이기고 싶은 생각은 많이 있다. 시즌 내내 3경기에서 모든 수를 써봤지만 되지 않았다. 마지막 단판승부이기 때문에 정말 어려운 심정에서 말했다. 부족한 부분을 인지하고 잘하는 부분을 최대한 잘하려고 할 것이다. 수원의 장점이 있다. 안병준 선수의 득점력은 위협적이다. 우리에게도 찬스가 있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나의 진심을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번 경기에서 수원은 비겨도 승격이 가능하다. 김도균 감독은 우리는 비겨도 되는 생각이 자칫 독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전혀 하지 않는다. 선수들도 승리를 위해 싸울 것이다. 나도 이기기 위한 전술, 전력을 짜겠다. 막판에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겠지만 경기 자체는 승리하기 위한 경기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설기현 감독 역시 마지막 리그에서 무조건 이겨야 하는 상황이다. 어제는 비겨도 됐다. 둘 다 경험을 해봤다. 마음 한 편으로는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더 편하다. 지금 상황이 나쁜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최대한 집중해서 어려운 상황을 헤쳐 나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수원은 마지막 리그 경기가 끝나고 3주 동안 휴식을 이어가고 있다. 이는 자칫하면 경기 감각이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김도균 감독도 “3주 시간이 우리에게 좋다고 할 수만은 없다. 경기 감각은 큰 부분이다. 걱정이 된다. 그런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연습 경기를 했는데 100% 해소될지 모르겠다. 체력적인 부분에서는 우위에 있다고 생각한다. 많이 뛰는 축구로 경남을 제압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경기는 단판 승부다. 설기현 감독은 우리는 한 골 승부라고 생각한다. 단판 승부이기 때문에 지거나 비기면 만회할 수 있는 기회가 없다. 최대한 실점을 하지 않는 경기를 하겠다. 그러면서 공격적인 부분을 최대한 발휘하겠다. 90분 내내 심리적으로 상대를 괴롭히겠다. 언제든지 1골을 내주면 무너지는 상황이다. 그 상황을 끌고 가 한 번의 찬스를 살리면서 90분을 운영하겠다고 했다.

김도균 감독은 단판 승부에서는 변수가 많다. 일단 선수들이 침착하고 냉정하게 경기를 하는 게 중요하다. 양 팀 정신력 싸움도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경고나 퇴장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최대한 흥분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도균 감독은 강등 5년 만이다. 그동안 힘들었다. 어려운 상황을 맞았는데 새로 부임하면서 시와 구단에서 적극적으로 도와줬고 힘을 줬다. 선수들도 동기부여가 많이 생겼다. 1부에서 뛰어보자는 선수들이 의욕을 갖고 있다. 2위를 했지만 3-4위 승점 차이도 많이 났다. 그런 부분에서 승격을 하지 못한다면 굉장히 아쉬운 한 해가 될 것 같다. 꼭 승격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설기현 감독은 쉽지 않겠지만 수원, 부산도 마찬가지였다. 강등된 후 승격이 되는 게 정말 어렵다. 기세가 왔을 때 올라가는 게 중요하다. 그게 올해가 아닌가 생각한다. 이번 기회를 놓치면 아쉬움이 클 것 같다. 기회가 왔을 때 준비를 잘해서 올라가고 싶다며 인터뷰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신문로,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