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이로운 소문' 염혜란 "분량 탐나 출연, 이렇게 많이 나온 적 없었다"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염혜란. 제공| OCN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염혜란이 '경이로운 소문'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염혜란은 27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극본 여지나, 연출 유선동)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분량이 탐이 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도깨비', '동백꽃 필 무렵', '라이프', '초콜릿' 등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한 염혜란은 '경이로운 소문'에서 카운터 유일의 치유 능력자 추매옥 역을 맡아 인기 상승세를 이어간다. 

염혜란은 "분량 때문에 '경이로운 소문'에 출연하기로 했다. 이렇게 많은 분량을 연기해 본 적이 없어서 탐이 났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판타지가 이렇게 연기력을 요하는 작품인지 몰랐다. 없는 것에서 있는 걸 만들어 내는 연기더라. 외부적인 도움을 많이 받아야 해서 어려웠다. 그런 걸 세계관이라고 표현하던데, 세계관을 믿게끔 하는 건 배우들의 연기밖에 없다. 진정성 있게 연기를 해야 시청자 분들도 진짜라고 느낄 것 같다"고 첫 판타지의 고충을 토로했다.

또 염혜란은 "추매옥은 가장 히어로답지 않은 모습이다. 그런데 능력을 가지고 리더로서 움직이는 모습이 반전 매력이었다. 가장 한국적 히어로에 가까운 것 같고, 추매옥 캐릭터의 전사가 매력적이었다"고 했다.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인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 2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