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코로나19 확산 여파' WKBL, 12월 2일부터 모든 경기 무관중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0년 11월 27일 금요일

▲ ⓒ WKBL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여자프로농구가 다시 무관중 경기로 전환한다.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신종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오는 12월 2일 BNK 센터(부산 금정)에서 열릴 예정인 부산 BNK 썸과 부천 하나원큐의 경기부터 무관중 경기 체제로 바꾸기로 했다.

지난 22일 경기부터 경기장 전체 수용인원의 30% 이내에서 관중 입장을 진행했던 WKBL은 이후 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거리 두기 단계가 강화되자, 지역별 거리 두기 단계에 맞게 구단별로 수용인원 비율을 조정해 관중 입장을 허용해왔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커짐에 따라 경기장을 찾는 관중과 선수단의 안전을 고려해 다시 무관중 경기로 전환하게 됐다.

30일 아산에서 열리는 아산 우리은행과 용인 삼성생명의 경기까지는 유관중 경기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WKBL은 12월 2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