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재영·김휘집 가능성 보였다"…키움 마무리캠프 종료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20년 11월 29일 일요일
▲ ⓒ 키움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퓨처스팀 홈구장인 고양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실시한 마무리훈련을 종료했다.

키움은 지난 12일부터 29일까지 4일 훈련, 1일 휴식 일정으로 퓨처스팀 홈구장인 고양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마무리훈련을 진행했다. 이번 마무리훈련에는 1군 주축 선수들을 제외한 퓨처스팀 선수들과 2021 신인 및 육성 선수 등 총 50여 명이 참가했다.

마무리 훈련은 기본기와 함께 체력 훈련을 중점적으로 실시했다. 이제 막 프로에 데뷔한 신인 및 육성 선수들에게는 웨이트트레이닝의 중요성과 훈련 방법 등을 집중적으로 교육했다.

마무리훈련을 지휘한 퓨처스팀 설종진 감독은 “추운 날씨에도 부상 없이 훈련을 마친 선수들과 이들을 지도한 코칭스태프 모두 수고 많았다. 항상 강조하고 있는 기본기 위주로 훈련을 진행했다. 내년시즌을 대비한 첫 훈련이라는 마음으로 선수들 모두 최선을 다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1차 지명 장재영은 피지컬이 좋은 선수다. 아직 피칭훈련에 들어가지 않아 실제 공을 던지는 모습을 볼 수 없었지만 배우려는 자세와 의지가 강했다. 웨이트트레이닝으로 힘을 계속 키워 나간다면 충분히 더 좋은 공을 던질 거라 본다. 2차 1번 김휘집은 수비에 재능이 있고 배팅 파워도 좋아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키움은 12월 비활동 기간에 들어가면서 개인적으로 운동과 휴식을 병행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