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REVEIW] '후반 폭격 카바니 극장골' 맨유, 소튼에 3-2 대역전승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0년 11월 30일 월요일
▲ 카바니가 29일 사우샘프턴전에서 막판 극장골을 넣으면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승점 3점을 안겼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전반에 실점했지만, 후반전에 반격했다. 에딘손 카바니가 막판에 골망을 뒤흔들며 승부를 뒤집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29일 오전 11시(한국시간) 잉글랜드 사우샘프턴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에서 3-2로 이겼다. 전반에 2실점했지만 후반전에 몰아치면서 값진 승점 3점을 확보했다.

사우샘프턴은 월컷과 애덤스에게 득점을 맡겼다. 오리올 로메우, 워드-프라우스가 박스투박스로 움직이면서 허리에 활력을 불어넣었고, 제네포와 암스트롱이 측면에서 화력을 지원했다. 포백은 버틀랜드, 베스터가르드, 베르나덱, 워커-피터스를 배치했다. 골문은 맥카시가 지켰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그린우드와 래시포드를 최전방에 배치했다.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세컨톱과 공격형 미드필더에서 공격 포인트를 노렸다. 중원은 마티치, 판 더 베이크, 프레드를 배치했다. 수비는 알렉스 텔레스,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비사카였다.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지켰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브루노 페르난데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1.5선에서 최전방으로 오가면서 사우샘프턴 진영을 파고 들었다. 초반에는 분위기를 잡으면서 사우샘프턴을 흔들었다. 하지만 전반 16분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발을 밟히면서 경기력이 떨어졌다.

선제골은 사우샘프턴이었다. 전반 23분 베르나덱이 코너킥에서 헤더로 방향만 돌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골망을 뒤흔들었다. 사우샘프턴은 득점 뒤에 공격 템포를 올렸다. 전반 33분 워드-프라우스가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두 번째 골을 넣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선방 과정에서 골대를 맞으면서 데 헤아가 통증을 호소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후반전에 카바니와 딘 헨더슨을 투입했다. 후반 14분 카바니가 측면에서 밀어준 볼을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마무리하면서 만회골을 넣었다. 하지만 사우샘프턴은 활발했다. 제네포가 측면에서 중앙으로 옮기면서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동점골에 성공했다. 후반 28분 코너킥 뒤에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크로스가 사우샘프턴 수비에 맞고 굴절됐고, 카바니가 감각적인 헤더로 사우샘프턴 골망을 흔들었다. 

사우샘프턴은 경기 막판으로 가면서 기동력이 떨어졌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래시포드, 카바니 등이 최전방에서 활력을 불어 넣으면서 역전골에 총력을 다했다. 카바니가 경기 후반 추가 시간에 완벽한 헤더 골을 넣으면서 극장 승리를 장식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