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달라진 토트넘, ‘최소 실점 1위+최다 득점 2위’ 질주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1월 30일 월요일

▲ 무리뉴 감독과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토트넘 홋스퍼는 30일 오전 130(한국 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에서 첼시와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점을 더해 승점 21점으로 리그 1위로 올라섰다. 첼시는 승점 19점으로 3위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리그 우승 경쟁을 펼치고 있다. 무리뉴 감독의 2년차를 맞은 토트넘은 완전히 달라진 모습이다. 지난 여름 이적시장 대대적인 선수 보강을 통해 전력을 끌어올렸고, 선수단의 완성도도 더욱 높아졌다.

이는 기록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번 시즌 토트넘은 21골을 기록하며 22골을 넣은 첼시, 리버풀에 이어 두 번째로 날카로운 득점력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실점은 9골로 프리미어리그 20개 구단 중 가장 적다. 단단한 수비와 날카로운 공격이 더해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토트넘은 A매치 휴식기가 끝난 후 지옥의 일정을 보내고 있는데 3경기에서 21무로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2-0 승리를 거뒀고 루도고레츠전에서도 4-0 대승을 거뒀다. 이번 첼시전에서 무승부를 거뒀지만 원정에서 승점 1점은 나쁘지 않은 결과다.

이제 토트넘은 리그에서 아스널, 크리스탈 팰리스, 리버풀, 레스터 시티, 스토크 시티, 울버햄튼을 연이어 상대한다. 스토크 시티를 제외하면 모두 쉽지 않은 상대다. 그러나 반대로 이 경기에서 좋은 결과를 얻는다면 리그 우승에 좋은 위치를 선점할 수 있다.

무리뉴 감독은 2년차마다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FC포르투, 첼시, 레알 마드리드, 인터밀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가는 곳마다 우승을 차지했다. 많은 사람들은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에서도 정상에 서길 기대하고 있다. 과연 무리뉴 감독이 이번에도 정상에 설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