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발렌시아 회장 "월급 줄 돈이 없다"…이강인 이적 탄력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0년 12월 01일 화요일
▲ 이강인은 발렌시아와 재계약을 거절하고 이적을 모색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발렌시아는 지난 여름이적시장에만 선수 10명을 떠나보냈다. 스페인 대표팀 스트라이커 호드리구(리즈 유나이티드)와 팀 내 최고 유망주 페란 토레스(맨체스터시티)가 프리미어리그로 떠났고, 주장인 다니 파레호를 비롯해 프란시스 코클랭, 조프리 콘도비아까지 주전 미드필더도 모두 이적했다.

게다가 코클랭은 오작 650만 유로(약 86억 원), 파레호는 계약 기간이 남아 있었는데도 이적료가 없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재정적인 타격에 따른 영향이다.

애닐 머시 발렌시아 회장은 1일(한국시간) 16개국 언론과 화상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에 따른 재정적인 어려움 때문에 선수들을 떠나보내야 했다고 밝혔다.

머시 회장은 "우선 난 우리가 최고의 선수들을 팔았다는 말엔 동의하지 않는다"며 "우리가 선수를 판 이유는 또 다른 문제"라고 입을 열었다.

"간단하다. 순전히 재정적인 이유 때문이다. 수익이 2억 유로에서 1억 유로로 떨어졌다. 재정적 손실만 2600만 유로였다. 선수를 팔지 않으면 월급을 줄 돈도, 빚을 갚을 돈도, 우리가 일상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공급 업체에게 지불할 돈도 없었다. 지난 3월 우리는 코로나19로부터 선수들을 지키기 위해 처음으로 조치를 취했고 재정적인 부분도 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난 우리가 최고의 선수들을 팔지 않았다고 말한다. 최고의 선수들이 여전히 우리와 함께 한다. 지금 남아 있는 발렌시아 선수들이 최고"라고 말했다.

지난 여름이적시장에서 가장 도드라진 이적은 토레스. 발렌시아 아카데미가 배출한 최고 재능으로 평가받는 선수다. 그런데 발렌시아는 이적료 2300만 유로(약 320 원)라는 비교적 저렴한 금액에 토레스를 맨체스터시티로 넘겼다.

토레스가 재계약을 거절하고 계약 만료가 다가왔기 때문에 발렌시아로선 불가피한 선택이었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이 토레스처럼 될 수 있다고 지난달 보도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와 계약 만료를 2년 앞두고 재계약 제의를 거절했으며, 현지에선 발렌시아가 오는 1월 겨울이적시장에서 이강인을 판매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머시 회장은 "토레스는 떠나기로 결심했었다. 우린 토레스를 지킬 수 없었다. 하지만 그가 어디에서 왔는지 기억해야 한다. 우린 토레스를 발굴하고 키웠다. 토레스가 20명 있고, 그중 한 명이 떠나는 것이라면 괜찮다"고 했다.

이어 "발렌시아의 최대 장점은 아카데미의 재능 수준이 엄청나다는 것"이라며 "의심할 여지없이 토레스 같은 경우가 있겠지만 많은 재능들을 유지하는 것이 훨씬 낫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