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ACL REVIEW] 수원 광저우와 1-1 무승부…최종전에서 16강 희망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0년 12월 01일 화요일

▲ 광저우와 경기에서 득점한 뒤 세리머니하는 임상협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수원 삼성이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을 잡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리그를 통과 희망을 이어갔다.

수원은 1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G조 조별리그 3번째 경기에서 광저우와 1-1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추가한 수원은 2무 1패로 승점 2점이 됐다.

1경기를 더 치른 광저우와 승점 3점 차이. 수원은 고베와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반드시 2골 차 승리를 거둬야 하는 처지가 됐다.

승리가 필요했던 수원은 3-5-2 포메이션으로 광저우에 맞섰다. 한석종을 중심으로 중원 싸움을 광저우와 대등하게 맞섰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수원은 후반 8분 선제골을 넣었다. 프리킥이 골키퍼 손에 맞고 튀어나오자 임상협이 놓치지 않고 골문 안으로 밀어넣었다.

이후 선제 실점한 광저우의 맹공이 이어졌다. 박건하 감독은 임상협을 빼고 정상빈 카드로 전술 변화를 시도했다.

하지만 후반 17분 수원은 1골 리드를 못 지키고 웨이샤오에게 동점을 허용했다. 광저우 수비 진영에서 넘어온 패스가 헤딩과 스루패스를 거쳐 단번에 최전방으로 달려드는 웨이샤오에게 연결됐다.

2분 뒤 광저우 종이하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변수가 생겼다. 수적 우위를 잡은 수원은 후반 35분 박상혁과 김건희를 교체 투입해 공격 기어를 올렸다.

수원은 10명의 광저우를 상대로 활발하게 공격했지만 득점엔 실패했다. 후반 39분 김태환의 중거리슛과 44분 한석중의 슛 모두 골대를 빗나갔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