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L REVIEW] ‘칼버트 르윈 골’ 에버턴, 번리와 1-1 무…7위 도약

네이버구독_201006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20년 12월 05일 토요일

▲ 칼버트 르윈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에버턴이 번리와 비겼다.

에버턴은 5일 저녁 930(한국 시간)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번리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에버턴은 승점 17점으로 7위로 올라섰다. 번리는 19위에 머물렀다.

번리는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전방에 로드리게스, 우드가 섰고, 2선에 맥닐, 브라운힐, 웨스트우드, 브래디가 자리했다. 포백은 테일러, , 타르코프스키, 로튼이 구성했고 골문은 포프가 지켰다.

원정팀 에버턴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히샬리송, 칼버트 르윈, 하메스가 섰고, 중원에 델프, 알랑, 두쿠레, 이워비가 배치됐다. 스리백은 킨, 미나, 갓프레이가 구성했고, 골문은 픽포드가 지켰다.

선제골은 번리에서 나왔다. 전반 3분 웨트스우드의 패스를 받은 브래디가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에버턴은 전반 종료 직전 귀중한 동점골을 터뜨렸다. 히샬리송이 왼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칼버트 르윈이 마무리했다.

후반에도 두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다. 후반 31분 번리는 로드리게스를 빼고 반스를 투입했다. 후반 36분 에버턴은 두쿠레를 빼고 시구르드손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 37분 픽포드는 우드의 헤딩 슈팅을 슈퍼세이브로 막았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