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멀티골도 가능했는데...' 손흥민 유효슈팅, 선방과 골대에 막혔다

네이버구독_201006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21년 01월 14일 목요일

▲ 손흥민(오른쪽)이 슈팅을 떄리고 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잘 차고 잘 막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14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풀럼과 1-1로 비겼다.

이날 손흥민은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해리 케인을 원톱에 놓고 손흥민, 탕기 은돔벨레, 무사 시소코를 뒷선에 배치했다.

해리 윙크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허리를 지켰고 수비는 세르히오 레길론,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세르주 오리에로 이뤄진 4-2-3-1 포메이셨을 썼다. 골키퍼 장갑은 위고 요리스가 꼈다.

경기 초반부터 손흥민의 몸이 가벼워보였다. 전반에만 골에 가까운 두 차례 유효슈팅을 날렸다.

손흥민은 전반 17분 오리에가 오른쪽 측면에서 낮게 크로스한 공을 골문 앞으로 달려들며 오른발로 감각적인 슛을 했다. 하지만 풀럼 골키퍼 알퐁스 아레올라가 오른발을 날려 슛을 막았다.

전반 23분엔 은돔벨레가 수비 뒷공간을 파고 드는 손흥민에게 정확한 공중 패스를 건넸다. 손흥민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아레올라 골키퍼는 이번에도 몸을 날리며 골을 막아냈다.

후반에도 손흥민은 활발히 움직였지만 골은 나오지 않았다. 후반 26분엔 회심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13호 골이자, 시즌 17호 골은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토트넘은 전반전 케인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후반 28분 이반 카빌레이루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승점 3점 획득에 실패했다.

이겼다면 리그 3위로 올라갈 수 있었다. 하지만 승점 1점 획득으로 리그 6위에 만족해야 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제보> mbj@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