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버닝썬 반박' 효연 "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돼…침흘리는 여배우 본 적 없다"[전문]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1월 14일 목요일

▲ 효연. 출처| 효연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소녀시대 효연이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의혹에 직접 입을 열었다.

효연은 14일 자신의 SNS에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했다"고 불쾌한 심경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효연은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에 취한 여배우, 폭행 현장을 목격했다는 저격에 "여러 사람들이랑 인사도 하고 공연 축하해주러 온 친구, 스태프들과 술 한잔 하고 기분 좋게 삼겹살로 해장까지 하고 집 들어왔다"고 했다.

이어 "클럽 안에서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것 같다. 근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반박하며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 거다. 이번엔 아주 심하게 혼낼 거다. 말 안하면 호구 된다"고 자신이 직접 입장을 밝힌 이유를 설명했다. 

빅뱅 전 멤버 승리 등이 연루된 버닝썬 사태를 폭로한 김상교 씨는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건 당시 디제잉을 했던 효연을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 그날 마약에 취한 여배우가 H인지 G인지. 나를 클럽 내에서 마약에 취해 폭행한 놈이 승리 친구 그 약쟁이가 맞는지. 너네는 알 거 아니냐. 이제 슬슬 불어. 얼마 안 남았다"라고 해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다음은 효연의 글 전문이다. 

자자, 여러분 다들 진정하시고! 가만히 있으니까 가마니로 보이나 본데 난 열심히 내 일했어요. 여러 사람들이랑 인사도 하고 공연 축하해주러 온 친구, 스탭들과 술 한잔하고 기분 좋게 삼겹살로 해장까지 하고 집 들어왔습니다!

클럽 안에 서로 꼬시려고 침 질질 흘리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본 적 있는 것 같아요. 근데 침 질질 흘리는 여배우, 남배우, 고양이, 강아지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어요. 

그리고 방구석 여포들 오늘까지만 참을 거에요. 이번엔 아주 심하게 혼낼 겁니다. 아 또! 이 글은 내일 지울 겁니다. 쫄아서 지운 거 아니에요.

말 안 하면 호구 되잖아요. 그럼! 다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불로장생 만수무강 하세요.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