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진영, SNS 사칭범 저격 "팬들에 내 음악 듣지 말라고…끝까지 쫓아가 작살낸다"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1월 18일 월요일

▲ 현진영이 공개한 사칭계정. 출처ㅣ현진영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가수 현진영이 SNS 사칭범을향해 "좋게 말할 때 계정을 삭제하고 다시는 그러지 말라"고 강력 경고하고 나섰다.

현진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와 진짜 화나려고 한다. 안 그래도 짜증나고 몸 뜨겁고 갱년기 온 거 같아 우울한데 왜 나를 사칭해서 내 팬들 팔로우 하느냐"며 "지난 번에도 사칭계정 만들어서 우리 팬들한테 '내 음악 이제 듣지 말라고' DM(다이렉트 메시지)날리더니 또 그러기야? 내가 너한테 뭐 잘못한거 있니?"라고 적었다.

이어 "나한테 왜 그래 옛날 잘 나갈 때 생각나게. 사칭하는 건 좋은데 내 팬들은 건들지 마라. 나에게 음악만큼 소중한 분들이니 팬들에게 헛소리 하면 지구 끝가지 쫓아가서 작살낼 거다"라며 "좋게 말할 때 계정 삭제하고 다시는 그러지 마라"라고 당부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엔 현진영의 개인 SNS 계정과 유사한 아이디를 한 사칭계정의 이미지가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캡처 이미지 속 사칭 계정은 현진영의 사진을 프로필로 걸어두고 자기소개란에 '가수', '공식(개인) 계정'이라고 적어둬 모르는 사람이 본다면 현진영의 계정으로 오해할 수 있어 눈길을 끈다. 그러나 단순 사칭을 넘어 현진영의 팬들에게 직접 현진영을 사칭한 메시지까지 남긴 것으로 추측돼 현진영이 직접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당 사칭 계정은 현재 현진영의 사진을 내린 상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