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에릭센 주급 손흥민 2배…토트넘 주급 체계 흔든다

네이버구독_201006 김건일 기자 kki@spotvnews.co.kr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1시즌 만에 토트넘 복귀를 협상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크리스티안 에릭센(28)이 이적을 요청하면서 주제 무리뉴 감독과 다니엘 레비 회장을 만난 장면이 토트넘 아마존 다큐멘터리 'All or nothing'에 담겼다. 에릭센에게 제안한 구단은 세리에A 인테르밀란. 에릭센은 "우승을 원한다"며 이적을 요구했다.

에릭센에게 인테르가 매력적이었던 이유는 또 있다. 인테르는 에릭센에게 거액의 계약을 안겼다. 영국 매체 90MIN에 따르면 에릭센의 주급은 7만7000파운드(약 1억1000만 원)에서 23만 파운드(추정치, 약 3억3000만 원)로 크게 뛰었다. 경기당 보너스 등이 더해진 최대 주급은 32만 파운드(약 4억8000만 원)다. 인테르밀란은 2016년 중국 최대 가전 업체 쑤닝 그룹의 인수로 지갑이 두둑해진 팀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높은 주급이 에릭센의 발목을 잡고 있다. 에릭센은 안토니오 콩테 감독의 전술에서 외면받으며 벤치로 밀려났고, 인테르는 높은 주급을 처리하기 위해 에릭센을 이적 명단에 올렸다. 에릭센 역시 유로2021를 위해서라도 출전 시간이 간절했다. 에릭센의 에이전트는 전 소속팀 토트넘을 비롯한 여러 프리미어리그 구단과 접촉했다. 지난주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 보도에 따르면 주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에릭센을 원했다. 무리뉴 감독은 창의적인 미드필더를 필요로 하고 있으며 마르셀 자비처(라이프치히RB)가 1순위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에릭센의 높은 주급에 협상이 교착 상태다.

토트넘은 주급 체계가 빽빽한 구단 중 하나다. 팀 내 최고 주급은 해리 케인과 탕귀 은돔벨레의 20만 파운드(약 2억9000만 원). 간판 공격수 손흥민이 14만 파운드(약 2억 원)로 에릭센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스카이스포츠는 에릭센의 이적은 인테르가 주급 보조를 해야만 이루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토트넘은 지난 여름 레알 마드리드와 긴 협상 끝에 가레스 베일 임대에 성공했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베일의 60만 파운드(약 8억9000만 원) 중 20만 파운드만 토트넘이 부담하고 나머지를 레알 마드리드가 그대로 내는 조건이다.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는 "지불 의사가 있는 다른 프리미어리그 구단들과 달리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은 임대 수수료를 내지 않고 에릭센을 데려오고 싶어 한다"고 설명했다. 주급 보조 역시 최소한으로 하겠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제보>kk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