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 유다인 "부끄럽지 않은 영화, 해야겠다 생각"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1년 01월 19일 화요일

▲ 배우 유다인. 제공|영화사진진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유다인이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에 대해 "부끄럽지 않은 영화"라며 출연을 결심했던 이유를 밝혔다. 

유다인은 19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감독 이태겸)언론배급시사회 이후 열린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파견 노동자 정은 역을 맡아 영화를 이끈 유다인은 "시나리오를 보기 전 KTX 승무원 전원 복직 뉴스가 보도됐고 그들에 관한 다큐멘터리가 방송이 됐다"며 "그래서 이 시나리오가 그냥 영화의 이야기로 느껴지지 않았다. 이건 해야겠다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유다인은 이어 "영화가 어떻게 나오든 이런 이야기를 했다는 것에 대해 부끄럽지 않을 것 같았다"라며 "여자라는 이유, 정당하지 않은 이유로 권고사직 위기를 겪고 있는 인물이다. 사방이 벽으로 막힌 낭떠러지 위에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든 나아가겠다는 심리적인 마음에 집중해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파견 명령을 받아 하청업체로 가게 된 정은(유다인)이 1년의 시간을 버티고 자신의 자리를 되찾기 위한 여정을 담은 영화다. 노동과 삶을 묵직하게 담아내며 지난 제 21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주목받았다. 영화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