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 류현경 "나는 김향기 찐팬…짤 '줍줍'하며 '덕질'했다"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왼쪽부터 김향기 류현경. 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영화 '아이'의 배우 류현경이 호흡을 맞춘 김향기의 '찐팬'임을 강조하며 영화 촬영이 끝난 뒤 '덕질'을 했다고 고백했다. 

류현경은 21일 오전 진행된 '아이'(감독 김현탁)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이같이 밝혀 눈길을 모았다.

류현경은 자신이 김향기의 팬이라고 강조하며 "매번 현장에서 사랑 고백을 했는데도 심드렁하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류현경은 "촬영을 끝나고 김향기의 전작을 다시 봤다. '덕질'을 하며 짤을 '줍줍'하면서 보고싶은 마음을 달랬다"고도 말했다.

김향기는 "몰랐다"고 수줍어하며 "언니의 밝고 생기있는 에너지가 너무 좋았다. 개인적으로 뭔가 '아이' 촬영시기에 에너지가 떨어져 있는 느낌이라고 생각했는데 현장에 가면 언니와 대화하면서 보여주시는 에너지가 해피바이러스다. 언니만의 에너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향기와 류현경은 '아이'에서 베이비시터 아영, 미혼모 영채 역을 맡아 호흡했다.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를 알게 하는 에피소드도 이 자리에서 공개됐다. 

김향기는 류현경을 때려야 했던 신을 언급하며 "아영이라고 하면 확 때려주고 싶은 마음인데, 저는 현경언니를 못 때리겠는 거다. 현장분위기는 평소와 다를 바 없었는데 저 혼자 부담을 느껴서 자아가 싸우는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류현경은 "처음에는 향기가 약하게 때려서 '다시 맞겠는데' 생각을 했다. 다음 맞았을 때는 오케이구나 싶어서 너무 좋았다. 행복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향기는 '아이'에 출연한 다른 배우 염혜란으로부터 따귀를 맞아야 했던 신을 언급하며 "(류현경) 언니의 마음이 뭔지 알겠더라. 아무 마음이 들지 않았는데 염혜란 선배님이 어유 어떡해 하시더라. 아떤 마음이신지 알겠더라"고 웃음지었다. 

한편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따스한 위로와 치유를 그린 영화다. 오는 2월10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