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송가인 "난 한물 간 트로트스타…얼굴·지역비하 악플 많아"(허리케인)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최일구(왼쪽)와 송가인. 제공ㅣTBS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가수 송가인이 솔직하고 재치 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21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에 출연한 송가인은 정규 2집 컴백 후 첫 라디오 출연인 만큼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먼저 송가인은 "요즘 좋지 못한 현실은 한낱 꿈일 뿐이고 깨어나면 분명히 좋은 세상이 올 거다"라며 두 번째 정규앨범 '몽(夢)'에 담긴 메시지를 소개했고, 타이틀곡 '트로트가 나는 좋아요' 라이브 무대도 선보이며 코로나19로 인해 집콕 생활을 해야 하는 시민들을 위로했다. 그러면서 "신곡이 젊은 층 사이에서도 인기가 있어서 아이돌처럼 음악방송을 다니고 있다. 난 어르신들의 아이돌이다"라고 말했다.

또 2집의 두 번째 타이틀곡 '꿈'은 코로나 시대의 아픔을 담았다고 전했다. 특히 노래 중간에 나오는 상엿소리와 곡소리는 "코로나를 보내버리자는 뜻"이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노래 속 전통 악기 소리를 칭찬하며 "이 노래로 빌보드, 그래미 등으로 글로벌하게 가보는 건 어떠냐"는 DJ 최일구의 기대에 송가인은 "영어가 약하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아울러 자서전 '송가인이어라'에 관한 이야기를 하며 감사하게도 베스트셀러가 됐다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노래면 노래, 글이면 글 못하는 게 뭐냐"는 질문엔 "난 공부를 못한다. 성적이 늘 양 아니면 가, 미였다"고 재치 있는 대답을 내놨다. '롤모델'이 누구냐는 질문엔 "한 분을 꼽을 수는 없다. 이미자, 주현미 선생님 등 너무 많다"고 답했고 "요즘 신인 트로트 스타들이 너무 많다. 저는 한물 간 트로트 스타 같다. 아무래도 인기가 좀 주춤해진 것 같다"며 겸손한 모습도 보였다.

송가인도 '악플'을 받아본 적 있냐는 물음엔 "주로 얼굴에 관한 악플을 많이 받는다. 지역 비하하는 악플도 있다. 그래도 노래로 지적하는 악플은 없더라. 그건 기분 좋다"고 전했다. 이어 '악플러'들에게 본인 노래 '꿈' 중 '썩을놈아 썩 사라지겠느냐' 부분을 부르는 센스를 발휘했다.

"광고 많이 찍는데 혹시 안 해본 광고 있냐. 진도에 있는 아파트 광고는 어떠냐"는 최일구의 말에는 "외풍 없어요. 이중창이어라"라는 즉석 CF 멘트로 웃음을 줬다.

마지막으로 "신년엔 새 앨범 나왔으니 열심히 활동해서 제 노래 알리겠다"는 포부와 "팬들 얼굴 마주 보고 노래할 수 있는 날만 기다리고 있다"는 염원을 밝히기도 했다.

송가인이 출연한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는 유튜브 'TBS FM' 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