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모두 반대하고 있는데…"토트넘, 린가드 임대 추진"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1년 01월 21일 목요일
▲ 린가드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제시 린가드(28,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토트넘 홋스퍼와 연결됐다. 현지에서 반대하고 있지만, 조제 무리뉴 감독은 린가드 임대를 추진할 모양새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21일(한국시간) "토트넘이 린가드 임대 영입전에 뛰어 들었다.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도 린가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구단 외에 프랑스 리그앙 니스와 포르투갈 포르투도 관심이다"고 알렸다.

린가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스 팀 출신이다. 2012년 23세 이하(U-23) 팀을 거쳐 1군에 합류했다. 레스터 시티, 버밍엄 시티, 브라이튼 등에서 임대로 프로를 경험했다. 2선에서 활동량을 가져가면서 활력을 불어 넣었다.

2015년 더비 카운티 임대 뒤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합류했다. 본격적으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기량을 테스트했지만 기대보다 성장하지 못했다. 기회를 받아도 특출나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현재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209경기 33골 20도움이다. 이번 시즌에는 카라바오컵(리그컵)과 FA컵 3경기 출전이 전부다.

완벽하게 주전 경쟁에서 실패했다. 프리미어리그 출전은 전무하다. 현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선에서 브루노 페르난데스, 도니 판 더 비크 등 수준급 선수들이 버티고 있다. 비중이 떨어지는 컵 대회를 제외하면 자리가 없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 기간은 1년이 남았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린가드 이적료를 받기 위해서 연장 계약을 준비하고 있지만, 린가드는 새로운 도전을 원하는 모양새다. 이런 상황에서 무리뉴 감독과 연결됐다.

린가드는 무리뉴 감독 아래서 꽤 쏠쏠한 활약을 했다. 107경기 20골 11도움을 기록했고 끈끈한 관계다. 하지만 현지에서는 "린가드 영입은 토트넘에 홀트비가 될 수 있다. 2012-13시즌에 영입을 했지만 실패했다. 토트넘은 1월 이적 시장에서 큰 족적을 남기지 못했다. 대니 머피, 루이스 사하, 제드송 페르난데스 등이 대표적"이라고 알렸다.

린가드 영입설에 분통하는 쪽도 있었다. 영국 매체 'HITC'는 "토트넘으로 이적한다는 소문은 정말 기이하다. 토트넘에 온다고 크게 달라질 건 없을 것"이라고 반대했다.

현재 토트넘에 지오바니 로 셀소, 탕귀 은돔벨레 등이 있다. 하지만 손흥민과 케인 의존증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확실한 2선 자원이 필수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검토하고 있지만, 높은 몸값에 난항이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제보 pd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