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롯 전국체전' 반가희-장현욱, 윤도현도 넋놓은 상상 그 이상의 무대

네이버구독_201006 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2021년 01월 23일 토요일

▲ 23일 방송된 '트롯 전국체전'에서 장현욱과 반가희가 무대를 선사했다.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트롯 전국체전’의 장현욱과 반가희가 입을 다물 수 없는 고품격 무대를 선사했다.

23일 오후 10시 30분 KBS2 ‘트롯 전국체전’ 8회가 방송됐다.

이날 경기 장현욱은 4라운드 지역 대통합 듀엣 미션의 파트너로 전라 반가희를 지목, 상상 그 이상의 무대를 보여주겠다는 의미를 담은 ‘상상+’(상상플러스)를 결성해 눈길을 끌었다.

등장부터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를 풍기며 등장한 상상+는 김정호의 ‘님’을 선곡, 압도적인 가창력과 무대 몰입력으로 경쟁하고 있는 다른 참가선수들까지 주눅 들게 했다.

특히 MC 윤도현은 반가희의 폭발적인 성량에 넋을 놓고 무대를 바라봐 ‘트롯 전국체전’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기도 했다.

8개 지역의 대표 감독과 코치진, 응원단장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마무리된 상상+의 무대는 제주 코치 주영훈의 “굉장히 한이 서린 노래이기 때문에 부르는 사람이 한이 없으면 소화할 수 없는데, 두 분에게 한이 느껴졌다”라는 극찬을 이끌어내는가 하면, 1486점으로 글로벌 재하와 서울 설하윤으로 구성된 ‘서글픈 사이’에게서 1위를 빼앗았다.

생각지도 못한 조합으로 역대급 무대를 갱신할 참가선수들 속에서 장현욱과 반가희가 순위권을 유지하며 준결승에 진출할 수 있을지 대중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스포티비뉴스=김원겸 기자 gyumm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