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이로운 소문' 유준상 "♥홍은희+두 아들, 계속 본방사수하며 응원해줘"[인터뷰②]

네이버구독_201006 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2021년 01월 26일 화요일

▲ 배우 유준상. 제공ㅣ나무엑터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배우 유준상이 아내 홍은희와 두 아들 역시 '경이로운 소문'을 즐겨봤다고 전했다.

유준상은 스포티비뉴스와 서면 인터뷰에서 "가족들도 정말 재미있게 봐줬어요. 계속 본방사수하면서 많이 응원해 줬죠"라며 가족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히어로물로 10대부터 중장년층, 남녀를 가리지 않는 다양한 시청층에게 사랑받았다.

이에 아내 홍은희와 두 아들의 시청 반응을 묻는 질문에 유준상은 "작은 아이는 그동안 제 작품에 대해 이렇게 많은 질문을 한 적이 없는데 이번에 정말 궁금해하더라고요. 그래서 아이와 스무고개 식으로 답은 알려주지 않고 맞춰보게 하면서 대화도 많이 하고 그랬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홍은희 배우도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계속 본방사수하면서 재미있게 봐줬어요. 그런데 정영(최윤영)이 너무 갑작스럽게 빨리 죽다 보니 정말 많이 안타까워하더라고요"라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극 중 최윤영의 죽음에 대해 "저 역시도 대본 보고 깜짝 놀랐어요. 죽을 거라는 이야기는 중반부터 했었지만 이렇게 갑작스럽게 정영이 죽는다는 생각은 못 하고 있었거든요. 그래서 더 놀라고 슬픈 감정이 크게 올라올 수 있었던 같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로맨스 불발에 대해서는 저도 많이 아쉬워요. 정영과 모탁을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의 반응도 굉장히 재밌게 봤었는데 많이 아쉬워하시더라고요"라며 "가모탁과 최윤영의 서사를 그릴 때 시청자분들이 보시기에 ‘실제로 이런 커플이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도록 많이 고민했어요. 특히나 정영과의 장면들은 상대적으로 적었기 때문에 그 신들을 잘 살리기 위해 더 노력했죠. 최윤영 배우는 정말 호흡이 좋았던 모탁의 파트너였어요"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최영선 기자 young77@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