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세계가 야구장을 만났을 때…'라이프스타일센터' 어떤 모습일까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21년 01월 26일 화요일

▲ SK는 문학구장이라는 '밋밋한' 이름을 '행복드림구장'으로 바꿨다. 신세계가 SK 와이번스를 인수하면서 한 단계 더 발전한 마케팅이 기대된다. ⓒ SK 와이번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SK 와이번스의 구단 운영은 KBO리그에 신선한 혁신으로 작용했다. '스포테인먼트'는 SK가 야구를 바라보는 시각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단어다. '여가 선용'이라는, 프로야구 출범 당시의 추상적인 목표가 스포테인먼트를 만나 구체화했다. 

가만히 있어도 팬들이 찾아오는 전통 있는 팀이 아닌 이상 그들을 앞서기 위한 노력이 필요했다. 창단한 SK는 기존 구단들을 앞서기 위해 '스포테인먼트'를 선언했다. SK의 마케팅은 KBO리그를 선도했다. 9구단 NC 다이노스, 10구단 kt 위즈 역시 마케팅에 공을 들였다. 

이제는 신세계의 도전에 관심이 쏠린다. 신세계그룹은 26일 SK텔레콤과 구단 양도-인수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프로야구단이 경영 위기가 아닌 이유로 매각되는 사례는 KBO리그에서 첫 번째다. 신세계는 프로야구 진출로 기존 사업의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정용진 부회장 개인의 취미라서가 아니라, 프로야구에서 '상품성'을 찾았기 때문에 도전했다. 

신세계 측은 26일 "온오프라인 통합과 온라인 시장의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왔다. 특히 기존 고객과 야구팬들의 교차점과 공유 경험이 커서 상호 시너지가 클 것으로 판단해 인수를 추진했다"며 "프로야구가 800만 관중 시대를 맞이하며 확대되는 팬과 신세계그룹의 고객을 접목하면 다양한 고객 경험의 확장도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야구장을 찾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프로야구의 질적, 양적 발전에 기여하는 동시에 야구장 밖에서도 '신세계의 팬'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세계가 그리는 야구장은 '라이프 스타일 센터'다. 고객의 시간을 잡아야 한다는 정용진 부회장의 구상과 일치한다. 신세계 측은 "야구장을 찾은 팬들이 야구뿐만 아니라 신세계그룹이 선보여 온 다양한 서비스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해 야구 보는 재미를 한층 더 배가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 청사진이 실현되면 문학야구장은 야구 관람을 위해 찾아가는 곳이 아니라, 야구 관람도 할 수 있는 곳으로 진화한다. SK가 그랬던 것처럼, 신세계도 야구계에 새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제보> swc@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