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첫 주연작 50~60점…역할위해 13kg 감량"[인터뷰①]

네이버구독_201006 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2021년 01월 28일 목요일

▲ 조병규. 제공ㅣHB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조병규가 첫 주연작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지난 24일 종영한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연출 유선동)'에서 소문 역할을 맡은 조병규는 최근 스포티비뉴스와 화상 인터뷰에서 "첫 주연작을 점수로 준다면 50~60점 정도다. 역할을 위해 체중을 많이 감량했다"라고 했다.

조병규는 2015년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로 데뷔한 이후, 70여 편이 넘는 작품을 해온 다작 배우다. 단역으로 시작해 갖은 조연으로 열연한 그는 2019년 '스카이캐슬'로 이름을 본격적으로 알렸다. 이후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아스달 연대기', '스토브리그' 등 차근차근 입지를 다져온 그는 드디어 OCN '경이로운 소문'에서 주연을 꿰찼다.

처음 역할 제안이 들어왔을 때를 회상한 조병규는 유성동 PD와 특별한 미팅이 있었다고 전했다. 조병규는 "PD님이 만나보고 싶다고 말씀하신 후, 한 달 정도 피드백이 없어 다른 작품을 해야 하나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미팅을 다시 하게 됐는데, 되게 남달랐다. PD님과 작품 이야기는 물론, 가수 쳇 베이커, 짐 캐리 다큐멘터리l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강렬한 교감이 있었다"고 했다.

이어 "작품 캐스팅 여부를 떠나, 좋은 어른과 좋은 대화의 시간이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출연까지 확정되니, 이 작품을 하면서 한 몸 다 바쳐서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각오를 다졌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럼에도 첫 주연작에 대한 부담이 상당했었다고 털어놨다. 그도 그럴 것이 조병규는 '경이로운 소문'에서 소문 역할로, 주인공 이름이 드라마 제목에 들어갈 만큼 극 중 중심을 맡았다.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들을 잡아 저승으로 돌려보내는 카운터들의 활약을 통쾌하게 그려낸 액션 히어로물로, 조병규는 주인공 소문 역을 맡았다.

조병규 역시 "제목에 배역 이름이 들어가는 것이 굉장한 부담이었다. 첫 촬영까지도 밤잠을 설쳤다. 원작인 만화 속 캐릭터를 어떻게 잘 표현할 것인지를 계속 생각했다"며 부담감을 토로했다.

실제로 소문은 과거 교통사고로 다리를 다치고, 부모를 잃어 트라우마를 가진 고등학생이다. 악귀를 물리치는 카운터가 되면서 트라우마도 극복하고 그립던 부모를 만나게 되는 성장형 캐릭터로, 많은 시청자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그는 동명 웹툰 소문을 표현하기 위해 머리 스타일이 제일 고민스러웠다고 했다. "머리 스타일이 제일 고뇌였다. 파마를 했을 때 트렌디하면서 원작 소문의 특징을 잘 살릴 수 있을지 고민했다. 7차, 8차 시도 끝에 탄생한 머리다"고 설명했다.

또 유약해 보이는 소문의 역할을 위해 체중도 상당히 감량했다. 원래는 벌크업을 하려고 운동하고 있었다는 조병규는 "처음 소문이가 유약해 보이는 지점도 있어야 해서 그런 부분에 맞아떨어질 수 있도록 감량했다. 처음에 약 10kg 빼고 나니, 이후에는 먹어도 먹어도 안 찌더라. 결과적으로 마지막에는 13kg까지 빠졌다"고 했다.

마른 체형으로 액션을 하는 데 장단점이 있었을 터다. 그는 "살이 빠지니 액션할 때 큰 장점이 있었다. 스피드도 빠르고, 점프도 높아졌다. 다만 체력적으로 밤이 되면 피곤하고, 오랜 시간 액션하면 지치기도 했다"고 말했다. 고등학생인 만큼, 젊어 보이려고도 노력했단다. "교복을 입었을 때 위화감이 없도록 갖가지 비타민들과 오메가3 등을 챙겨 먹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 조병규. 제공ㅣHB엔터테인먼트

그는 정의로운 소문의 성격이 현실에서는 쉽지 않아 판타지라고 해석하기도 했다. 조병규는 "'경이로운 소문'의 소문이가 판타지라는 장르를 표방하고 있지만, 악귀나 초월적인 힘은 요즘 세상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장르다.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장르라고 생각했다. 소문의 성격이 판타지 만화에서 나온 인물이기 때문에, 사실적인 것과 판타지 조화가 잘 이루어져야 하는데, 약자인데도 강자를 대하는 소문이 성격이 현실 세계에서 판타지라고 느꼈다"고 했다.

이러한 캐릭터의 성격 묘사에 대해서는 "만화적인 성격을 잘 표현하면서, 성장된 측면에서 성장의 단계를 밟아가는 과정을 밀도 있게 준비하려 했다. 그래서 소문이가 중간중간 성장할 때마다 다른 연기가 필요했다. 바늘구멍에 실이 들어가듯, 세심하게 연기를 디자인하려 노력했다"고 남다른 노력 과정을 밝혔다.

그럼에도 자신이 보기에는 아쉬운 점도 많았단다. 조병규는 "굉장히 부족한 순간들도 많이 느꼈다. 특히 소문이를 보면서, 인간 조병규로 부족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돌아봤다. 그런 점에서, 첫 주연작 점수는 만점의 절반만 주고 싶다고. 조병규는 "큰 점수를 주기는 그렇고, 반 토막 정도? 50점에서 60점 정도다"라며 웃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u_z@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