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소문' 이홍내 "지청신♥백향희, 예쁘게 봐주셔서 행복"[인터뷰②]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1년 01월 28일 목요일

▲ '경이로운 소문'의 이홍내. 제공|엘줄라이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경이로운 소문'의 악귀 지청신으로 활약한 배우 이홍내(31)가 또다른 악귀 백향희 역 옥자연과의 러브라인에 대해 "행복했다"고 웃음지었다.

이홍내는 27일 여의도 모처에서 진행된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OCN '경이로운 소문'(연출 유선동 극본 여지나, 김새봄)은 국수도 팔고 악귀도 잡는 '현대판 저승사자' 카운터들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형 히어로물. 이홍내는 사악한 악귀 '지청신' 역을 맡아 메인 빌런으로 활약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이 가운데 옥자연이 연기한 또다른 악귀 백향희와의 동행은 독특한 설렘을 안기며 빌런 러브라인에 대한 응원까지 끌어냈다.

이홍내는 "옥자연님과는 촬영이 끝나지 않기를 바랐다.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다"면서 "자연 누나는 정말 좋은 배우다. 작품에 임하는 태도부터 인물을 구성하는 방식까지. 너무나 정교하고 깊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홍내는 "같이 촬영을 할 때 카메라에 대한 이해에 대해 늘 많이 이야기했다. 자연님이 연극 공연을 오래했고 에너지를 쭉 쓰는 데 익숙한데, 카메라 연기는 쭉 순차적으로 하는 게 아니라는, 이런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설명했다.

그는 "자연님은 상대 배우를 많이 배려해 주신다. 컨디션은 어때? 하는 그런 사소한 것들이 너무 대하기에 편했다"면서 "우리가 조금 더 신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우리끼리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욕심도 냈다. 자연님에게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리고 싶다"고 꾸벅 고개를 숙였다.

화제가 됐던 러브라인에 대해서는 "자연님은 모르겠는데 저는 생각했다"고 눈을 반짝였다. 이홍내는 "백향희는 지청신이라는 친구에게 어쩌면 처음 생긴 친구이자 사람이자 동료이자. 모든 게 처음인 사람일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상대가 이성이다 뿐이지 같은 악귀로서 행동하는 거지만 소중했다"고 캐릭터를 해석하며 "그래서 화도 많이 내고 백향이 님에게 서툴게 다가가지만 그 내면에는 미묘한 사랑의 느낌일 수도 있고 인간적인 호기심을 수도 있는 그런 걸 표현하려고 저는 애를 썼다"고 귀띔했다.

이홍내는 "시청자 분들이 그런 지청신 백향희를 뭔가 예쁘게 봐주셔서 저는 너무 좋았다. 어쨌든 이 드라마의 또다른 재미로 다가갈 수 있었던 것 같아서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 OCN '경이로운 소문' 이홍내(지청신 역) 옥자연(백향희 역). 출처|방송화면 캡처

'경이로운 소문'은 지난 24일 마지막회가 시청률 11%를 기록하며 역대 OCN 오리지널 드라마 최고 기록을 세우는 등 신드롬을 일으키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시즌2 제작이 확정돼 준비 중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