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람피면 죽는다' 종영 D-day…피칠갑 고준, '쓰랑꾼'의 최후

네이버구독_201006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21년 01월 28일 목요일

▲ 제공|KBS2 '바람피면 죽는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바람피면 죽는다’ 고준이 '피칠갑' 상태로 정체불명의 괴한들에게 납치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붙든다. 

종영을 앞둔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연출 김형석 김민태, 제작 에이스토리) 측은 28일 피투성이가 된 '쓰랑꾼'(쓰레기+사랑꾼) 한우성(고준)의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피투성이가 된 우성이 괴한들에 둘러싸여 정신을 잃은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우성을 이렇게 만든 괴한들의 정체가 궁금증을 끌어올린 가운데, 비에 젖은 채 등장한 차수호(김영대)가 우성을 노려보는 모습이 포착됐다.

강여주(조여정)의 어시스트이자 국정원 요원인 수호가 납치된 우성이 있는 곳에 모습을 드러낸 이유는 무엇일지, 괴한들과 수호는 어떤 관계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특히 우성을 발견한 후 그 앞에 날카로운 칼을 들어 올린 수호의 냉혈한 같은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오싹하게 만든다.

‘바람피면 죽는다’가 28일 마지막 회를 앞둔 가운데, 우성을 납치한 이들은 누구일지, 칼을 든 수호 앞 피투성이가 된 우성은 무사히 살아 남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아내 강여주 몰래 바람을 피웠던 ‘쓰랑꾼’ 한우성에게 죽음의 위기가 닥친다”라며 “그를 위기에 빠뜨린 인물은 누구일지, 괴한들 사이에 등장한 차수호가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마지막 회까지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온라인 방송영화 플랫폼 웨이브(wavve)가 투자에 참여했으며, 본 방송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는 웨이브 독점으로 VOD가 제공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