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희 문체부 장관 "스포츠계 인권 문제, 철저히 조사"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21년 02월 17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충정로, 정형근 기자 / 이충훈 영상 기자] "학교 폭력이나 스포츠계 인권에 대한 사회적·도덕적 기준이 있다. 잘못된 부분을 엄중하게 조사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이 17일 서울 충정로 스포츠윤리센터를 찾아 최근 불거진 프로스포츠 선수 학교 폭력 사건과 관련해 인권 침해 근절과 체육계 인권 보호에 대한 현안을 점검했다.

황희 장관은 “지난해 국민체육진흥법을 세 차례 개정해 스포츠 인권 보호의 제도적 기반이 크게 강화되었지만, 아직 선수 간 폭력 문제 등 미비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2차 개정된 '국민체육진흥법'이 19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스포츠윤리센터의 직권조사 권한, 조사 방해·거부 시 징계 요구 등 권한과 기능이 강화된 만큼 선제적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프로배구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황희 장관은 "스포츠 협회와 충분히 논의하겠다. 교육부하고도 애기했고, 이런 과정을 통해 늦어도 다음 주 정도에는 종합적인 원칙과 기준, 가이드라인을 말씀드릴 생각"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스포츠윤리센터를 통한 사건 조사와 처리 등 사후 대처도 중요하지만 인권교육, 의식 개선, 인권감시관 운영 등으로 인권 침해에 대한 사전 예방 활동이야말로 인권보호의 근본적 해결책”이라며 “스포츠계 인권 보호 체계 현황을 살펴보고, 앞으로의 정책 방향을 재점검하겠다”고 전했다. 
▲ 황희 문체부 장관 ⓒ문체부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