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식발표] "사죄한다" 이상열 감독 잔여경기 자진 출전 포기

네이버구독_201006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21년 02월 20일 토요일
▲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KB손해보험은 20일 '이상열 감독이 2020~2021 시즌 잔여 경기 자진 출전 포기 의사를 밝혔다'고 알렸다.

이 감독은 구단을 통해 “과거 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박철우 선수(한국전력)에게 깊은 상처를 준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고 사죄하는 마음이다. 또한 시즌 마지막 중요한 시기에 배구팬들과 구단, 선수들에게도 부담을 드려 죄송하다”라고 이야기했다.

이 감독은 구단에 잔여 경기 출장 포기 의사를 밝혔고, 구단은 "이 감독이 박철우에게 진심 어린 사과로 용서를 구하는 것이 최우선이며 이 감독의 자성과 자숙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를 수용했다. 따라서 21일 6라운드 첫 경기인 OK금융그룹 배구단과의 경기부터 이 감독은 출장을 하지 않는다"고 알렸다.

이 감독은 “다시 한번 박철우 선수와 배구팬들에게 12년 전 본인의 잘못된 행동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철우와 이 감독은 12년 전 폭행 피해자와 가해자로 처음 충돌했다. 박철우는 2009년 국가대표 선수로 뛸 당시 코치로 재직하던 이 감독의 폭행 사실을 알려 큰 충격을 안겼다. 박철우는 당시 기자회견을 열어 구타로 상처 난 얼굴과 복부를 공개하고, 뇌진탕과 이명 증상이 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박철우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때렸다.

12년 전에도 이 감독의 폭행은 큰 문제였다. 이 감독은 자격 정지 징계 처분을 받고 코치직을 내려놨다. 하지만 징계 기간을 그리 길지 않았다. 2년 만인 2011년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 운영위원으로 돌아왔다. 국가대표로 국위 선양한 점이 인정된 결과였다.

이 감독은 최근 배구계 학교폭력 문제가 커지자 지난 17일 우리카드전에 앞서 "어떤 일이든 대가가 있을 것이다. 인과응보가 있더라"라는 발언을 했고, 박철우는 18일 자신의 SNS에 "정말 피꺼솟이네. 피가 거꾸로 솟는다는 느낌이 이런 것인가"라는 글을 올리면서 다시 한번 기자회견을 자청하고 이 감독이 제대로 반성하길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제보>kmk@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