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독]진해성 중학교 담임 "교우관계 좋고 겁 많았던 친구, 학폭 기억없어"(인터뷰)

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2021년 02월 22일 월요일

▲ 진해성. 제공|포켓돌스튜디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트롯 전국체전' 우승자 진해성이 학교폭력 가해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진해성의 중학교 담임교사 A씨가 그의 중학교 시절을 밝혔다.

진해성의 중학교 담임교사 A씨는 22일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에서 "(진)해성이는 심성이 나쁜 애가 아니었다. 일진과 어울리며 학교폭력을 행사한 적은 없는 걸로 기억한다"고 밝혔다.

A씨가 기억하는 진해성은 동학년 중에서 가장 키와 체격이 큰 학생이었다. A씨는 "키가 되게 컸다. 같은 학년 학생 중에 키도 제일 크고 덩치도 제일 컸다. 덩치가 있다 보니 그런 말이 나온 거 같다"고 밝혔다.

A씨는 "(진해성이) 화면에 나올 때부터 주변에 심성이 나쁜 애가 아니라고 말했었다"며 "학생들끼리 장난을 치다가 사소한 다툼이 있을 때가 있지 않나. 이럴 때에도 선생님한테 먼저 이야기를 해주는 스타일이었다"고 전했다.

A씨는 "(진해성이) 징계를 받았던 적도 없다. 그렇게까지 할 아이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씨는 "(진해성은) 덩치가 제일 작은 친구와도 잘 지냈고 교우관계도 좋았다. 겁도 많은 친구였다"고 덧붙였다.

A씨에게 진해성은 믿음직스러운 학생이었다고 한다. A씨는 "한 학생이 학교를 안 오고 (진)해성이에게 수소문을 해보라고 했었다. 그 친구를 찾으러 갈 때 도움을 받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A씨는 "제가 담당했던 학년이 끝나고 난 뒤의 이야기는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겠지만, 적어도 제가 담임을 맡았을 때는 사고를 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진해성과 중학교 동창생인 B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진해성이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고 폭로했다. B씨는 "진해성씨와 그 일진 무리는 평범한 학생들에게 공포의 대상이었다. 어쩌다 그 일진 무리 중에 누군가와 시비라도 붙었다 치면 어김없이 진해성씨가 찾아와서 그 우월한 피지컬로 말 그대로 '밟아'놓기 일쑤였다"고 주장했다.

진해성은 지난 20일 KBS2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트롯 전국체전'에서 최종 우승에 해당하는 금메달을 따며 화제에 올랐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