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신수 SSG 합류, 경쟁팀 시선은? "걱정보다 리그 발전 기대"

네이버구독_201006 신원철 기자, 이충훈 기자 swc@spotvnews.co.kr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이천, 신원철 기자] SSG 야구단이 스토브리그에서 연타석 만루홈런을 터트렸다. 철저한 보안 유지 속에 SK 와이번스를 인수한 데 이어 메이저리그 계약을 기다리던 추신수를 영입해 야구 팬들을 흥분하게 했다. 두 소식 모두 야구계의 다른 이야깃거리들을 집어삼킬 만큼 파급력이 컸다.

첫 번째 만루홈런이 구단주들을 놀랍게 했다면, 두 번째 만루홈런은 선수단을 긴장하게 했다. SK 와이번스는 비록 지난해 9위에 머물렀지만, 2018년 한국시리즈 우승, 2019년 정규시즌 1위에 오른 강팀이다. 여기에 추신수라는 확실한, 게다가 누구도 예상 못 했던 외부 영입이 더해졌다.

▲ SSG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하는 추신수.
박찬호에 이은 메이저리그 스타의 KBO리그 데뷔는 야구인들에게 축복 같은 일이다.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이보다 더 좋은 카드는 없다. 하지만 경쟁에 나서야 하는 이들에게는 마냥 반가운 일이 아닐지도 모른다. 막강한 경쟁자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LG 류지현 감독은 "추신수 같은 선수가 한국에 오는데 경쟁에 대해 얘기를 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며 그가 몰고 올 긍정적인 효과만 기대했다. 올해 LG는 우승후보, 혹은 그에 버금가는 상위권 경쟁 팀으로 꼽히고 있다. SSG의 전력 보강은 곧 LG의 목표 달성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그런데도 경쟁보다는 리그 전체의 이익을 생각했다.

류지현 감독은 "오늘 늦은 오전에 들었다. 우승 경쟁과 관련한 그런 의미는 없다고 본다. 한국 최고 타자가 KBO리그에 와서 모범을 보인다는 것은 반가운 일이다. 박찬호가 한화에서 커리어를 마무리한 것처럼 추신수가 한국에 돌아온 것은 바람직한 일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또 "추신수가 자신의 이름값만 앞세웠다면 그 나이에 적은 연봉으로 한국에서 뛸 필요를 못 느낄 수 있다. 그렇지 않고 KBO리그에 관심을 가져준다는 것은 긍정적으로 본다. 야구 팬들에게도 좋은 일이다"라고 얘기했다.

만 38세가 되는 추신수의 기량 하락 여부에 대해서는 "내구성이 좋은 선수라 제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KIA 맷 윌리엄스 감독 역시 "추신수는 정말 대단한 타자다. 장타력 수비력을 두루 갖췄다. 젊지는 않지만 여전히 활약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이충훈 영상기자
제보>swc@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