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병원서 기도하는 김영철…"목 갈라져, 너무 쫄아있다"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2월 24일 수요일

▲ 김영철. 출처ㅣ김영철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방송인 김영철이 목 건강 점검을 위해 병원에 방문했다.

김영철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라디오 하고 나오는데 목이 좀 갈라지는 거 같아 이비인후과에 대기하는데 너무 쫄아있다"며 "손 모으고 있는 거 보라. 기도하고 있는 것 같다"고 올렸다.

이어 그는 "걱정 NO"라며 "그냥 더 영롱한 목소리 유지하러 간 것이다"라고 팬들의 걱정을 만류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마스크에 목도리를 한 채 병원에서 진료 대기 중인 김영철의 모습이 담겼다. 걱정어린 눈빛으로 아래를 응시하고 있는 그가 두 손을 꼭 맞잡고 깍지를 끼고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김영철은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DJ로 활약 중이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