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혜수 학폭 논란 끝에…'디어엠', 첫방 무기한 연기 결정[종합]

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2021년 02월 25일 목요일

▲ '디어엠' 공식 포스터. 제공ㅣKBS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디어엠'의 첫 방송이 기약 없이 연기됐다. 제작진은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내세웠지만, 실상은 출연 배우 박혜수의 학교폭력 가해 논란이 부담스러웠던 탓이다.

KBS2 금요드라마 '디어엠' 제작진은 24일 "최근 제기된 '디어엠'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2월 26일 금요일 예정이었던 첫 방송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디어엠' 측이 언급한 '출연자 관련 사안'은 박혜수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의미한다. 최근 박혜수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잇따라 등장하면서, 박혜수가 주연을 맡은 '디어엠'의 편성을 취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던 바. '디어엠' 제작진은 이러한 여론을 일부 수용하고 방송 연기를 확정했다.

첫 방송 당일 오후 2시에 예정됐던 '디어엠'의 제작발표회 역시 미뤄졌다. 제작진은 제작발표회와 첫 방송 변경 일정에 대해 "추후 공지 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디어엠'의 첫 방송 연기는 예상된 수순이었다. 앞서 '디어엠' 배우들의 KBS 쿨FM '정은지의 가요광장',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이 잇따라 불발됐고, 제작진의 공식 발표가 있기 전 KBS 공식 홈페이지의 편성표에서 '디어엠'의 방송 일정이 삭제됐다.

'디어엠'의 첫 방송 일자는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제작진은 빠른 시일 내에 박혜수의 학폭 논란이 진정되기를 희망하며, 추후 편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초유의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누구보다 '열일' 중인 박혜수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소속사 측은 이날도 공식입장을 내며, 박혜수의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특히 소속사 측은 "본 건 폭로들이 허위라는 점에 대한 확고한 신뢰를 가지고 있고 이러한 허위성을 입증할 상당한 증거를 확보하여 수사기관에 제출할 예정이다. 아울러 당사는 본 건과 관련하여 무관용 무합의 원칙을 관철할 것이니 무분별한 억측과 허위 게시물 게재에 관하여 추가 고소 등 더욱 광범위하고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며 강경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처럼 박혜수의 소속사가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서고 있지만, 추가 폭로 역시 SNS 등을 통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소속사와 제작진의 바람대로 박혜수를 둘러싼 논란이 불식되어, KBS가 야심 차게 준비한 기대작 '디어엠'이 무사히 방송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 박혜수.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