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엑소 찬열, 사생활 논란 4개월 만에 첫 심경…"9년전 마음가짐 잊지않겠다"[전문]

네이버구독_201006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21년 02월 25일 목요일

▲ 찬열.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엑소 찬열이 사생활 논란 이후 4개월 만에 입을 열었다.

찬열은 24일 팬 커뮤니티를 통해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엑소엘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찬열이 자신의 심경을 전한 것은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후 약 4개월 만이다. 그는 "글로 표현이 안될 정도로 정말 너무나 미안하고 엑소엘 생각을 많이 했던 시간이었다. 그동안 어떤 말들로 엑소엘 여러분에게 내 마음을 전해야 할까 수없이 고민하고 생각했다"고 오랜 고민의 시간을 지냈다고 고백했다. 

찬열은 "지난 생일에 보내주신 응원 글들과 편지들은 너무 감사히 잘 받았다. 하나하나 읽으면서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을 걷잡을 수 없을 만큼 더욱 더 커졌다. 엑소엘 여러분의 이 소중한 마음을 어떻게 지키고 또 보답해야 할지 수없이 고민하고 다시는 걱정을 안겨드리지 않겠다 되새겼다"며 "여러분의 믿음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드리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 하루가 지났지만 매번 잊지 않고, 내 첫 모습을 그리고 그렇게 시간이 흘러 올해까지 9주년도 축하해 주신 모든 분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나도 9년 전 내 처음의 그 때를 기억하고 잊지 않고 있다. 그때의 그 마음가짐 절대로 잊지 않겠다. 제게 보내주신 한없이 과분한 그 큰 사랑 꼭 지키겠다. 엑소엘 여러분 항상 건강 잘 지키길 바란다. 감사하다"고 했다.

찬열은 지난해 10월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A씨는 찬열이 자신과 3년간 사귀면서 걸그룹 멤버 등 10여 명의 여성과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찬열은 자신의 사생활에 대한 논란에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또 SNS 등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고 조용히 시간을 보냈다. 

▲ 찬열. ⓒ곽혜미 기자
다음은 찬열이 쓴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찬열입니다.

엑소엘 여러분께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무엇보다 가장 먼저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었습니다.

글로 표현이 안될 정도로 정말 너무나 미안하고 엑소엘 생각을 많이 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어떤 말들로 엑소엘 여러분들께 제 마음을 전해야 할까 수 없이 고민하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생일에 보내주신 응원의 글들과 편지들은 너무 감사히 잘 받았어요. 하나하나 읽으면서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을 걷잡을 수 없을 만큼 더욱 더 커졌습니다. 엑소엘 여러분의 이 소중한 마음을 어떻게 지키고 또 보답해야 할지 수없이 고민하고 다시는 걱정을 안겨드리지 않겠다 되새겼습니다.

그리고 여러분의 믿음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드리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하루가 지났지만 매번 잊지 않고, 저의 첫 모습을.. 그리고 그렇게 시간이 흘러 올해까지 9주년도 축하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도 9년 전 제 처음의 그 때를 기억하고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때의 그 마음가짐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제게 보내주신 한없이 과분한 그 큰사랑 꼭 지키겠습니다. 엑소엘 여러분 항상 건강 잘 지키세요 감사합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