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EL REVIEW] '알리 1골 2도움' 토트넘, 볼프스베르거 4-0 완파…16강 진출 (합계 8-1)

네이버구독_201006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21년 02월 25일 목요일
▲ 델레 알리(뒤)가 25일 볼프스베르거전에서 환상적인 경기력으로 토트넘 승리에 기여했다
▲ 델레 알리가 25일 환상적인 바이시클 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델레 알리(24)가 돌아왔다. 1골 2도움으로 대부분 골에 관여하면서 토트넘 홋스퍼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오랜만에 벤치에서 휴식했다.

토트넘은 25일 오전 2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에서 볼프스베르거를 4-0으로 대파했다. 1차전과 합계 7-1로 승리하면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에게 득점을 맡겼다. 스티븐 베르흐바인,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가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고, 무사 시소코, 벤 데이비스가 공수 밸런스를 조율했다. 포백은 벤 데이비스, 토비 알더웨이럴트, 에릭 다이어, 맷 도허티로 구성됐고, 골키퍼 장갑은 조 하트가 꼈다.

손흥민은 선발에서 제외됐다. 볼프스베르거 원정 1차전을 포함해 8경기 연속 선발이었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모두 풀타임이었다. 웨스트햄전에서 체력적인 부담을 보였는데, 이날 경기에서 꿀맛 같은 휴식을 취했다.

토트넘은 전반 10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델레 알리가 도허티 크로스를 감각적인 바이시클킥으로 볼프스베르거 골망을 뒤흔들었다. 토트넘은 이른 선제골 뒤에 경기 주도권을 잡고 추가골에 총력을 다했다.

카를로스 비니시우스를 포함해 2선 자원까지 슈팅을 가져갔지만 좀처럼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비니시우스가 도허티 패스를 받아 골키퍼까지 제쳤다. 빈 골대를 겨냥했지만 득점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후반 5분에 추가골에 성공했다. 델레 알리가 박스 근처에서 얼리 크로스를 시도했고, 카를로스 비니시우스가 정확한 헤더로 득점했다. 토트넘은 두 골 리드를 잡자 더 활발하게 공겨가면서 볼프스베르거를 흔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23분 루카스 모우라와 가레스 베일을 투입했다. 베일은 왼쪽에서 민첩하게 움직였고, 후반 27분 델레 알리의 정확한 스루패스에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유로파리그 세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토트넘 공격 포인트는 멈추지 않았다. 교체로 들어온 스칼렛이 전방 압박으로 볼을 따냈고, 비니시우스가 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큰 점수 차이에 여유로운 경기 운영을 했고, 안방에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제보 pd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