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원희 "남동생 사칭 제보 계속 돼…신고 못하는 이유 있다"

네이버구독_201006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21년 02월 25일 목요일

▲ 김원희. 출처ㅣ김원희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남동생을 사칭하는 피해 사례를 언급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원희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심하세요! 주로 일산 가좌동 근처에서 제 남동생이라고 사칭하여 식당에 피해를 주거나 근거없는 제 얘기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있다고 계속 제보가 오네요"라며 "김원철,김원천 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저와 찍은 사진을 보여주고 그럴싸한 거짓말을 너무 많이 하네요. 범인이 누군지는 제가 잘 알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신고하면 되겠지만 그러기엔 마음이 편치 않은 이유가 있습니다. 혼내도 보았지만 소용이 없는거 같습니다"라며 "이유를 다 설명드리진 못하지만 일단 저는 참아보겠습니다만, 그 사람 때문에 피해 보시는 분들이 계실까 걱정입니다. 피해 당하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제 친동생이 절대 아닙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원희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KBS 'TV는 사랑을 싣고' 등에 출연 중이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